전종목 시세보기

서울경제

HOME  >  사회  >  사회일반

코로나19, 국내 30번째 확진판정…외국 안 다녀온 29번째 환자 아내

  • 김진선 기자
  • 2020-02-17 09:15:39
  • 사회일반

코로나19

코로나19, 국내 30번째 확진판정…외국 안 다녀온 29번째 환자 아내
국내 29번째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환자가 다녀간 고대안암병원 응급실이 16일 오후 폐쇄돼 있다. /연합뉴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국내 29번째 환자의 아내도 양성 판정을 받은 것으로 전해졌다.

해외 여행 이력이 없고 환자 접촉자로 관리도 되지 않아 감염경로가 불명확하다는 점에서 우려가 확산되고 있다.

17일 의료계에 따르면 29번 환자의 부인도 전날 밤 코로나19로 확진 판정을 받아 서울대병원에 입원 격리됐다. 앞서 29번 환자는 15일 오전 가슴 통증(심근경색 의심 증상)으로 의원 두 곳을 거쳐 서울 고대안암병원 응급실을 찾았다가 코로나19로 확진됐다.

최종 역학조사 결과는 나오지 않았으나 29번, 30번 환자 모두 중국 등 해외를 다녀온 적 없고, 다른 환자와도 접촉하지 않은 것으로 알려졌다.

이로써 우리나라도 감염경로와 감염원을 확인할 수 없는 환자가 나옴에 따라 지역사회 감염이 확산하는 게 아니냐는 우려가 확산되고 있다. 지역사회 감염은 한 번 뚫리게 되면 걷잡을 수 없다는 점에서 방역 당국은 긴장하고 있다.

/김진선기자 sestar@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XC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