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 시세보기

서울경제

HOME  >  국제  >  정치·사회

도쿄 택시기사 '슈퍼전파자' 되나…日 코로나 집단감염 위기감 증폭

도쿄서 숨진 80대 환자의 사위
접촉자 2명 이미 확진판정 받아
신년회 등 밀접접촉자 100여명
오키나와서도 확진…전역 확산하자

도쿄 택시기사 '슈퍼전파자' 되나…日 코로나 집단감염 위기감 증폭
16일 일본 요코하마항에 정박해 있는 크루즈선 ‘다이아몬드 프린세스’호 승객 중 코로나19 양성 반응자 이송을 위해 투입된 일본 자위대원들이 마스크를 쓰고 이동하고 있다. /요코하마=EPA연합뉴스

일본에서 요코하마항에 정박 중인 크루즈선 ‘다이아몬드 프린세스’호의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집단감염 사태에 이어 지역사회로의 확산 공포가 커지고 있다.

16일 아사히신문에 따르면 가토 가쓰노부 후생노동상은 전날 기자회견에서 최근 감염경로가 명확히 판명되지 않은 복수의 사례가 있다며 “지금까지와는 상황이 다르다”고 밝혔다. 감염경로가 파악되지 않은 사례는 와카야마현·지바현·홋카이도·아이치현·가나가와현에서 발생한 5건으로 전해졌다. 특히 와카야마현의 한 병원에서는 5명의 확진자가 나와 집단감염 가능성이 제기된다.

도쿄에서도 첫 코로나19 사망자와 관련된 연쇄감염 의심 사례가 발생해 초긴장 상태다. 도쿄 가나가와현의 80대 여성이 지난 13일 숨졌는데 사위인 70대 택시 운전기사(도쿄 거주)도 감염된 것이다. 이미 그와 접촉한 2명이 확진 판정을 받았다. 지난달 택시조합 신년회에 참석했던 80여명 중 9명이 15일 확진 판정을 받은 데 이어 추가 감염자가 나올 가능성도 제기된다. 또 오키나와를 포함해 11개 지방자치단체에서 확진자가 발생하면서 일본 내 확진자는 이날까지 53명, 크루즈선까지 합하면 408명에 달한다.

도쿄 택시기사 '슈퍼전파자' 되나…日 코로나 집단감염 위기감 증폭

마이니치신문은 “중국 방문 이력이 없는 사람 중에도 코로나19 감염 사례가 잇따르고 있다”면서 “국내 각지에서 환자가 급증하는 새로운 단계에 대비한 의료체제의 정비를 서둘러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와 관련해 일본 정부는 뒤늦게 코로나19 대책의 중점을 외국으로부터의 유입 차단에서 국내 검사 및 치료 강화로 전환하기로 했다.

대응 강화를 위해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의 방일은 물론 도쿄올림픽 개최까지 미뤄야 한다는 목소리가 커지면서 아베 신조 일본 총리는 곤욕을 치르고 있다. 자민당 내 보수계 의원들은 14일 오는 4월로 예정된 시 주석의 일본 방문을 반대하는 성명서를 제출했다. 다만 일본과 중국의 외교장관들은 15일(현지시간) 독일 뮌헨안보회의에서 시 주석의 방일을 예정대로 준비하기로 했다고 교도통신이 전했다.

이와 함께 국제올림픽위원회(IOC)에서 7월로 예정된 도쿄올림픽 개최에 대한 우려를 공식 표명했지만 일본에서는 강행하겠다는 의지를 보이고 있다. 존 코츠 IOC 조정위원장은 13일 코로나19 사태가 “예상 밖 과제”라며 “일본 정부가 선수나 일본을 방문하는 사람들이 영향을 받는 일이 없도록 어떤 경계를 하고 있는지 듣고 싶다”고 우려를 내비쳤다. 하지만 도쿄올림픽 조직위원장인 모리 요시로 전 총리는 “도쿄올림픽 중단과 연기는 고려하지 않는다고 재차 말하고 싶다”고 밝혔다.

/김기혁기자 coldmetal@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XC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