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 시세보기

서울경제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

사회사회일반
개강 앞두고 중국인 유학생 관리에 대학들 진땀 "억대 비용 소요"

주거비와 식비 등 유학생 500명 기준 3~4억 소요

대학 외국인 기숙사 찾은 유은혜 사회부 총리 /연합뉴스




신학기 개강을 앞두고 전국 대학들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을 막기 위한 중국인 유학생 관리에 진땀을 빼고 있다.

16일 광주시에 따르면 광주 11개 대학에 학적을 둔 중국인 유학생은 2,551명이다. 이 가운데 2,051명은 중국에, 500명은 국내에 머물고 있다. 지역 상당수 대학이 개강을 3월 16일로 연기했지만 건강 상태 파악에 필요한 시간과 2주간 관찰 기간 등을 고려해 이번 주부터 3월 초 사이 많은 중국인 유학생들이 국내 입국할 것으로 보인다.

호남대 등 중국인 유학생이 많은 대학 대부분은 기숙사 중 일부를 ‘격리동’으로 활용하기로 하고 내부 시설 재배치 등 준비를 하고 있다. 또 주요 시설 방역과 함께 열 감지기를 설치하고 중국어 등 외국어로도 안전수칙을 안내하기로 했다. 특히 호남대는 중국인 유학생들의 입국이 늦어지면 보고서 제출 등으로 수업을 대체하는 등 학사 운영도 조정한다.

충남지역 대학들도 미리 확보해둔 기숙사나 학교 밖 시설에서 중국인 유학생들이 임시로 생활하도록 할 방침이다. 이 지역 20개 대학에 재학 중인 중국인 유학생은 3,338명으로 이 중 2,354명은 방학을 이용해 모국을 찾았다. 지금까지 347명이 우리나라로 돌아왔지만, 2,007명은 아직 중국에 머물고 있다.

경북도 내 24개 대학도 3월 개강에 맞춰 입국하는 중국인 유학생 1,301명을 2주간 기숙사에 격리하기로 결정했다. 영남대와 경일대, 안동대는 공항에서 전세버스로 중국인 유학생을 한꺼번에 기숙사로 보낼 방침이다. 외부인 출입을 통제하는 기숙사에 14일 동안 생활하는 중국인 유학생은 도시락 등으로 식사를 해결하고 매일 발열 체크 등 건강 상태도 관리받는다.



그러나 격리 시설 규모와 비용 등 현실적 여건을 이유로 대책 마련에 골머리를 앓는 곳도 있다. 대구에 있는 한 대학은 개학에 맞춰 입국하는 중국인 유학생 700여명을 최소 2주간 기숙사에 격리한 뒤 수업 참여 여부를 결정할 방침이지만 기숙사 시설 등을 고려할 때 1인 1실 격리에 어려움이 있을 것으로 본다. 또 유학생들 주소지가 중국 여러 도시에 흩어져 있고 입국 날짜와 항공편이 제각각이어서 인천공항, 김해공항 등에서 학교까지 수송할 방법도 마땅치 않은 것으로 전해진다.

경기도 내 대학들도 기숙사 일부 또는 전체를 비워 격리시설로 활용하고, 교외에서 거주하는 학생들은 원격으로 건강 상태를 체크하는 방안을 검토하고 있다.

하지만 비용 문제가 만만치 않아 구체적 격리 방법에 대해선 적절한 해답이 나오지 않고 있다. 대학 기숙사는 통상 2∼4인실이기 때문에 이를 혼자 사용하는 것만 해도 체류 비용이 곱절 이상 들어가기 때문이다. 또 유학생들이 14일간 먹을 세끼 도시락과 건물 내·외부 방역 비용, 위생 물품 비용 등이 추가로 더해진다.

한 대학 관계자는 “교외에 머무를 학생들도 외부 출입을 확실히 통제시키려면 주거비와 식비를 지원해야 한다고 보는 게 맞다”며 “이럴 경우 유학생 500명을 격리한다고 치면 많게는 3∼4억 원이 들 것으로 보인다”고 설명했다.
/정수현기자 value@sedaily.com
<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디지털미디어센터 정수현 기자 value@sedaily.com
매일 드라마같은 현실 속에서 단 하나의 문제의식이 세상을 바꾼다고 생각합니다.
작은 사건이라도 늘 진지하고 냉철하게 바라보고 질문하겠습니다.
서울경제 디지털미디어부에서 여러분을 위한 생생한 이야기를 들어보세요!
기자채널로 이동
주요 뉴스
2020.05.29 15:44:06시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