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 시세보기

서울경제

HOME  >  국제  >  정치·사회

中 코로나19 환자 분류기준 변경하자 하루만에 확진자 수 10배로 상승

  • 안정은 기자
  • 2020-02-14 11:13:22
  • 정치·사회
中 코로나19 환자 분류기준 변경하자 하루만에 확진자 수 10배로 상승
‘코로나19’ 발원지 지원에 나선 중국 의료진. /사진=연합뉴스

중국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신종 코로나19) 환자 분류 기준을 ‘임상 진단 병례’로 바꾸면서 하루 새 사망자와 확진자 수가 10배 가까이 폭증해 그동안 중국이 내놓은 통계의 신뢰성에 의문이 커지고 있다.

중국 국가위생건강위원회는 12일 하루 동안 전국에서 코로나19 확진자가 1만 5,152명, 사망자가 254명 늘었다고 발표했다. 후베이성의 신규 확진자 수치에 ‘임상 진단 병례’ 1만 3,332명을 새로 넣었고, 코로나19 환자 분류를 후베이성과 그 밖의 지역에 달리 적용하기에 이르렀다.

임상 진단 병례는 핵산 검사에서 음성이 나와도, 폐 CT 촬영을 통해 확진 범위로 분류하는 것이다. 핵산 검사의 정확도가 50%에도 미치지 못한다는 전문가들의 지적을 반영한 것으로 보인다.

지난 10일과 11일 중국 신규 확진자는 2천명대를 유지해 증가세가 주춤하는 양상을 보였으나 후베이성의 통계 기준이 바뀌면서 폭증하는 추세로 반전됐다. 지난 10일 108명, 11일 97명이던 신규 사망자 수도 통계 기준 변경에 254명으로 급증했다.

코로나 19 발원지인 우한이 포함된 후베이지역은 하루만에 확진자가 1만 4,840명, 사망자가 242명 각각 늘었다. 전날보다 사망자 수는 2배로 늘었고, 확진자는 10배 가까이 증가했다.

이에 따라 13일 0시 기준 중국 전현의 누적 확진자는 5만 9,804명, 사망자는 1,367명이 되었다.

첫 발병자가 나온 지 두 달이 넘은 시점에서 기준을 갑자기 바꾸면서 그동안 중국 통계의 신뢰성에도 의문이 증가하게 됐다. 중국에서는 확진 판정을 받기 전에 숨져 당국의 사망자 통계에 누락된 경우가 부지기수라는 지적도 있어왔다.

실제 후베이 성의 신규 사망자 중 임상 진단으로 추가된 135명은 기존 방식이었다면 포함되지 않았을 수치다.

혼란이 계속되자 들끓는 민심을 수습하기 위해 당국은 후베이 성과 우한 시의 공산단 서기를 동시 교체했다. 후베이성 보건 책임자 2명도 앞서 경질됐다.

한편, 코로나 19의 전염성이 기존 추정치보다 강하다는 연구 결과도 나왔다. 미국과 중국 대학 등의 연구진은 최신 논문에서 환자 1명이 직접적으로 평균 3.77명을 감염시키는 것으로 추정했다.
/안정은기자 seyoung@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XC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