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 시세보기

서울경제

HOME  >  오피니언  >  사외칼럼

[시로여는수요일] 꽃 중의 꽃

  • 2020-02-11 17:22:16
  • 사외칼럼 38면
[시로여는수요일] 꽃 중의 꽃

한명희

요새는 벌도 나비도 다 내 것 같구나

잠시 앉았던 벌 나비는 물론이고

날아가는 것들마저 다 내 것 같구나

한 번 꺾이었다

다시 피어났더니

못 잡을 벌 나비 하나 없구나

쳐다보지도 않고 날아가는 저 새들

마침내는

저것마저 가질 수 있겠구나

내 것 같은 게 아니라 당신 거예요. 벌도 나비도 당신이 피어서 날아왔죠. 오늘 날아가는 저 새도 내일 돌아오죠. 살다 보면 세상이 선물인 걸 까맣게 잊죠. 빈손으로 왔지만 모든 걸 누리죠. 하늘도 별도 산도 바다도 모두 당신 거예요. 믿어지지 않으면 두 눈을 감아 봐요. 눈꺼풀 창고에 온 세상이 갇히죠. 눈을 떠 봐요. 하나도 빠짐없이 오롯이 나타나죠. 세상 모든 게 당신 것이니 두 손에 다 쥐려 허덕이지 말아요. 참깨 주우려다 수박 떨어뜨리지 말아요. 꽃 중의 꽃은 바로 ‘나’. 오늘도 피어요. 당신이 시들면 하나의 세계가 함께 시들죠. <시인 반칠환>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D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