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 시세보기

서울경제

HOME  >  서경스타  >  가요

[종합] ‘로켓펀치’ 당돌한 틴 크러시로 컴백... “‘빔밤붐’보다 펀치력이 더 세다”

  • 정다훈 기자
  • 2020-02-10 18:40:48
  • 가요
그룹 로켓펀치(Rocket Punch)가 빔밤붐‘보다 펀치력이 더욱 강한 ‘바운시’로 컴백했다. 로켓펀치의 통통 튀는 발랄함과 강렬한 반전매력을 장착한 걸그룹의 신호탄이다.

10일 오후 서울 용산구 이태원로 블루스퀘어 아이마켓홀에서 로켓펀치 두 번째 미니앨범 ’레드 펀치‘(RED PUNCH) 발매 기념 쇼케이스가 진행됐다.

로켓펀치는 ‘단조로운 세상에 날리는 신선한 한 방의 펀치’라는 이름을 담아 지난해 8월 첫 번째 미니앨범 ‘핑크 펀치(PINK PUNCH)’의 타이틀곡 ‘빔밤붐(BIM BAM BUM)’으로 가요계에 혜성같이 등장한 걸그룹. 이후 약 6개월 만에 두 번째 미니앨범 ‘레드 펀치(RED PUNCH)’로 컴백을 알린 로켓펀치는 한층 더 강렬해진 에너지로 돌아왔다.

[종합] ‘로켓펀치’ 당돌한 틴 크러시로 컴백... “‘빔밤붐’보다 펀치력이 더 세다”

[종합] ‘로켓펀치’ 당돌한 틴 크러시로 컴백... “‘빔밤붐’보다 펀치력이 더 세다”

리더 연희는 “공백기 동안 쉬지 않고 성장하기 위해 노력했다. “며 ”실력, 멘탈적인 부분 모두 성장했다고 생각한다“라고 컴백 소감을 전했다. 이어 쥬리는 ”강렬해진 로켓펀치의 예쁘고 멋진 모습을 많이 기대해달라”고 설레는 소감을 밝혔다.

’레드 펀치‘에는 타이틀곡 ’바운시‘(BOUNCY)에 이어 동명의 인트로 곡 ’레드 펀치‘(RED PUNCH)를 시작으로 하우스풍 레트로 팝 스타일의 ’쏘 솔로‘(So Solo), 로켓펀치의 당찬 매력을 담아낸 ’파이어웍스‘(Fireworks), 서정적인 가사가 돋보이는 ’종이별‘, 봄을 맞이하는 마음을 노래한 ’다시, 봄‘, 풋풋한 소녀 감성이 인상적인 ’여자사람친구‘까지 총 일곱 트랙이 수록됐다.

로켓펀치는 새 미니앨범 ’레드 펀치‘를 “강렬한 반전 매력이 담긴 앨범이다”고 소개했다. 당당하고 자신감 있는 소녀 콘셉트를 연상시킨다. 레드가 주는 뜨거운 열정, 치명적인 느낌을 통해 한층 성장한 모습을 엿볼 수 있다.

멤버 연희는 “강렬하고 파워 넘치는 모습을 보여주려고 했다. 당돌하고 에너지 넘치는 콘셉트”라고 했으며, 수윤은 “로켓펀치의 통통 튀는 발랄함과 조금은 강렬한 모습으로 지금까지 본 것과는 다른 강렬한 반전 매력을 보여줄 것이다. “고 자신했다.

타이틀곡 ’바운시‘(BOUNCY)는 ’세상을 향해 펀치를 날리겠다‘고 선언하는 강렬한 노래이다. 강렬하면서도 힙한 분위기가 느껴지는 틴 크러시 장르의 팝 댄스 곡으로, 키치(Kitsch)한 멋과 이상향을 담은 가사에 청량한 랩과 파워풀한 보컬이 더해져 곡의 완성도를 한층 높였다. 특히 세상을 향해 외치는 가사 ’I WANNA HIT THE WORLD WITH ROCKET PUNCH‘에서 보이듯 로켓펀치 멤버들의 미래에 대한 당찬 포부를 보여주는 곡이다.

1집 때 보다 더 격렬해지고 강해진 안무로 돌아왔다. 펀치력 역시 강렬하다. 로켓펀치는 “ ‘빔밤붐’은 로켓펀치의 시작을 알리는 종소리 같았다면 이번 ‘바운시’는 세상을 향해 선언하는 강렬함이 있다“고 설명했다. 멤버 연희는 ’바운시‘에 대해 ”당돌하고 자신감 에너지를 우리만의 색으로 풀어낸 틴 크러시를 표현한 곡“이라고 표현했다. 쥬리는 타이틀곡에 대해 ’붙이는 핫팩‘이라고 하며 ”붙이면 더 뜨거워지니까. ’바운시‘도 사람들과 함께 들으면 뜨거워진다“고 전했다.

[종합] ‘로켓펀치’ 당돌한 틴 크러시로 컴백... “‘빔밤붐’보다 펀치력이 더 세다”

앞서 로켓펀치는 데뷔 타이틀곡 ’빔밤붐‘으로 음악방송 1위 후보에 오른 바 있지만 아쉽게만 1위 트로피를 거머쥐지 못했다. 이에 로켓펀치는 ”신인인 저희들에게 관심을 보여주시고, 1위 후보에 오른 것만으로도 감사하다. 더 열심히 준비했으니까 이번에도 1위를 노려보려 한다“고 음원차트 1위에 대한 포부를 밝혔다.

마지막으로 로켓펀치는 ”이번 ‘바운시’를 통해 확실히 성장했구나라는 이야기를 듣고 싶다. “ 며 ”레드의 강렬함으로 틴크러시 콘셉트를 보여드려 많은 사람들에게 ’두근거림‘을 선물 하고 싶다“고 희망했다.

한편, 로켓펀치는 오늘 오후 8시 온라인 생중계를 통해 팬들과 만난다.

[사진=양문숙 기자]

/정다훈기자 sestar@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XC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