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검색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

서경스타영화
[종합] ‘정직한 후보’ 라미란표 코미디..속 시원한 해방감 선사

총선을 겨냥한 정치영화? NO “대놓고 코미디”

거침없이 진실만을 말하는 라미란이 답답한 가슴을 안고 사는 현대인들에게 속 시원한 해방감을 전한다. “최선을 다해서 웃겨보자는 마음가짐으로 임했다”는 라미란의 연기내공이 숨소리마저 코미디 온도를 높이는 데 일조했다.

28일 오후 서울 용산구 CGV 용산아이파크몰에서 ‘정직한 후보’ 언론배급시사 및 기자간담회가 진행됐다. 배우 라미란, 김무열, 나문희, 윤경호, 장동주 및 장유정 감독이 참석해 작품에 관한 이야기를 나눴다.







‘정직한 후보’는 거짓말이 제일 쉬운 3선 국회의원 주상숙(라미란)이 선거를 앞둔 어느 날 하루아침에 거짓말을 못 하게 되면서 벌어지는 좌충우돌 코미디. 2014년 브라질에서 개봉해 박스오피스 1위를 기록했던 동명의 흥행작(원제: O Candidato Honesto)을 원작으로 한다. 브라질의 유명 시나리오작가 파울로 크루시노(Paulo Cursino)의 각본을 바탕으로 장유정 연출이 새롭게 대본을 썼다.

장유정 감독은 “첫 사건이 주상숙이 거짓말을 못하게 됐다는 것 자체가 판타지이기 때문에 나머지에서 리얼리티를 확보하려고 했다”고 연출 포인트를 밝혔다. 또한 “정치 풍자적인 코미디도 브라질과 한국의 도덕적 잣대가 달라서 한국적으로 변형시킨 부분이 있다”며 “코미디 장르는 정서적, 문화적으로 코드가 비슷해야 잘 웃을 수 있다. 브라질은 한국과 정치적 문화적 상황이 달라서 현실에 압착시키려는 노력이 필요했다”고 전했다.

원작에서는 주인공인 대통령 후보가 남자였는데 한국 영화에선 여자로 바뀐다. 장유정 감독은 “여자 국회의원으로 설정을 바꾼 게 아닌 라미란을 캐스팅하고 싶어서 캐릭터를 바꾸게 됐다“고 설명했다. 장감독은 ”남녀노소를 불구하고 라미란 배우가 확실하다는 생각이 들었다. “며 캐스팅에 강한 신뢰를 보였다.

라미란이 하루 아침에 거짓말을 못하게 된 뻥쟁이 국회의원 ‘주상숙’으로 나섰다. 4선 선거를 코 앞에 두고 ‘진실의 주둥이’를 얻으며 예상치 못한 위기를 맞는다.

전작 ‘걸캅스’와의 차별점에 대해서는 “장르에서 차이가 있다고 생각한다. ‘걸캅스’는 코미디라고 하지만 저는 코미디라고 생각하지 않았다. 진지하게 접근했던 영화였다”며 “‘정직한 후보’는 대놓고 코미디를 표방한 작품이다. 최선을 다해서 웃겨보자는 마음가짐으로 임했다. 그게 차이인 것 같다”고 밝혔다.

이날 라미란은 국회의원 저리 가라 할 정도의 입담을 자랑하며, 역할에 몰입한 모습을 보였다. 그는 “물 들어올 때 노 저으라고. 한번쯤은 주인공을 해봐야한다. 불러주실 때 열심히 하려고 한다. 조금 더 노력하겠다”며 주인공으로서의 소감을 전했다.

올 4월 제21대 국회의원 선거를 앞두고 있는 상황에서 ‘총선을 겨냥한 영화’라는 일부 시선도 있다. 이에 대해 라미란은 “저는 정치 영화라고 전혀 생각하지 않았다. 감독님은 풍자를 넣었겠지만 연기하는 입장에서는 전혀 연관 지어 생각하지 않았다. 편견을 가지지 않고 보셨으면 좋겠다”고 당부했다.

이어 “국회의원이라는 직업이 가지는 씁쓸함이나 딜레마라기보다는 모든 분들이 살면서 갖게 되는 거짓말, 일들이라고 봤다. 연기할 때도 주상숙이라는 인물이 처한 상황에 놓여있길 바랐다. ”고 밝혔다.







김무열이 주상숙을 위해 몸 사리지 않고 열정적으로 보좌하는 보좌관 박희철 역으로 나선다. 김무열은 “제가 이렇게 영화에서 웃는 모습을 많이 보여드렸던 건 처음이다”며 “웃기려고 하는 라미란의 연기를 받아서 리액션하려고 했다. ”며 ‘정직한 후보’에 참여한 소감을 전했다.

김무열은 “거짓말을 못하게 되면서 자기 자신을 다시 만나는 한 인간의 모습을 보게되는 점”이 ‘정직한 후보’의 관전포인트를 짚으며, “라미란의 미친연기를 보는 재미가 있었다. 무척 즐거웠다“고 영화에 대한 관심을 당부했다.

이어 어디로 튈지 알 수 없는 자유로운 영혼을 지닌 라미란의 아들 역을 맡은 장동주는 “촬영을 들어가기 전에는 화목하고 즐거운데 촬영에 들어가면 진지했던 것 같다. 장르와 작품에 대해 스태프 감독 배우 각자의 사명감이 뚜렷하지 않았나 싶다. 선배님을 통해 작품을 즐겁고 행복하게 할 수 있구나 많이 배웠다”고 말했다.

이 외에 나문희가 손녀의 거짓말로 인해 어쩔 수 없이 숨어 살게 된 츤데레 할머니 김옥희 역, 윤경호가 국회의원 아내를 위해 김장도 불사하는 외조 전문 허세 남편 봉만식 역을 맡았다.

마지막으로 장유정 감독은 “위정자들의 위선을 풍자하는 방식이 매력적이라고 생각했다.”면서 리얼리티를 살리기 위한 노력을 밝히기도 했다. 장 감독은 “이 영화를 하기로 한 후 6개 당의 보좌관, 대변인을 만났다. 프리 프로덕션 과정에서 보궐 선거가 있었다. 운 좋게 선거 운동을 지켜볼 수 있었다”고 전했다.

한편, ‘정직한 후보’는 오는 2월 12일 개봉한다.

[사진=양문숙기자]

/정다훈기자 sestar@sedaily.com
<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서경스타팀 정다훈 기자 sestar@sedaily.com
주요 뉴스
주소 : 서울특별시 종로구 율곡로 6 트윈트리타워 B동 14~16층 대표전화 : 02) 724-8600
상호 : 서울경제신문사업자번호 : 208-81-10310대표자 : 이종환등록번호 : 서울 가 00224등록일자 : 1988.05.13발행 ·편집인 : 이종환
인터넷신문 등록번호 : 서울 아04065 등록일자 : 2016.04.26발행일자 : 2016.04.01
서울경제의 모든 콘텐트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는 바, 무단 전재·복사·배포 등은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Copyright ⓒ Sedaily, All right reserved

서울경제를 팔로우하세요!

서울경제신문

텔레그램 뉴스채널

서울경제 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