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 시세보기

서울경제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

정치국회·정당·정책
與 양산 ‘거물급’ 차출에 예비후보들 반발

前 경남도지사 김두관 의원 양산을 출마

이재영 전 대외경제연구원장 양산갑 유력

예비후보들 “낙하산 당혹…공정·평등 무시”

김두관 더불어민주당 의원(왼쪽)과 이낙연 전 국무총리가 22일 서울 용산구 백범김구기념관에서 열린 제21대 총선 입후보자 교육연수에서 악수하고 있다./연합뉴스




더불어민주당이 ‘낙동강 벨트’의 중심지인 경남 양산에 거물급 주자들을 차출하려 하자 당내 예비후보들이 반발하고 있다.

25일 민주당 경남도당 등에 따르면 김두관 의원은 최근 전략공천 지역인 양산 을에 출마하기로 최종 결심했다. 경남도지사를 역임한 김 의원은 이번 총선을 앞두고 당 지도부로부터 경남 출마를 요청받았다. 김 의원은 고사했지만, 이해찬 당 대표가 직접 나서는 등 지도부의 거듭된 요청에 마음을 굳힌 것으로 알려졌다.

양산은 문 대통령 사저가 있다는 정치적 상징성을 가진 곳이다. 4·15 총선 부산·경남(PK) 승리를 위한 전략적 요충지이기도 해서 민주당에서 ‘거물급 정치인’을 차출할 것이라는 전망이 벌써부터 나왔다.

남해군수로 출발해 도지사를 거치며 20년 넘게 경남에서 정치 활동을 이어온 김 의원은 강한 존재감을 바탕으로 지역구를 넘어 민주당 PK 지역 총선을 전두지휘할 것으로 전망된다.

반면 2012년 대선 출마를 위해 도지사직을 사퇴한 전력이 있어 지역 내에서 곱지 않은 시선도 많다. 이를 어떻게 극복할지가 과제로 남는다.

그는 지난 24일 지역 민심을 파악하고 향후 선거전략을 짜기 위해 김해공항 귀빈실에서 민홍철 민주당 경남도당 위원장과 면담한 뒤 양산을 방문해 주민들과 만나는 것으로 본격적인 총선 행보를 시작했다.



양산갑 후보는 최근 대외경제연구원장직에서 사퇴한 이재영 전 원장이 유력하다.

문재인 대통령의 ‘복심’ 윤건영 전 청와대 국정기획상황실장의 양산 차출론도 나왔으나 구로 출마로 굳어지는 모양새다. 다만 양산갑의 경우 전략공천 지역구가 아니라 경선을 거쳐야 하지만 이 전 원장이 추후 중앙당 공천심사위에서 단수 후보로 추천될 가능성도 있다.

민주당이 낙동강 벨트 승리를 위한 전략적 판단을 하면서 출마를 준비하던 당내 이 지역 다른 예비후보들은 ‘낙하산 공천’이라며 불만을 터뜨리고 있다. 임재춘·박대조 양산을 예비후보는 지난 20일 양산시청 프레스센터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민주당은 아직 변화하지 않고 후진국 정치의 구태를 답습하고 있다”며 “양산에 아무런 연고가 없는 낙하산 공천 이야기는 모두를 당혹스럽게 만들었으며 공정과 평등의 원칙을 무시한 당의 결정은 있을 수가 없다”고 규탄했다.

이에 따라 향후 불만이 누적된 예비후보들을 어떻게 다독여 갈등을 봉합할지 민주당의 숙제로 남았다. PK 지역 한 민주당 의원은 “윤건영 전 실장의 출마 가능성도 아직 완전히 닫히지 않았으며 설 연휴가 지나야 정확한 그림이 그려질 것”이라며 “이 지역 출마를 준비하던 다른 예비후보들은 아쉬운 마음이 클 수도 있지만, 당헌·당규에 따른 당의 판단인 만큼 잘 도닥거릴 방법을 찾을 것”이라고 설명했다.

민주당 경남도당 관계자는 “공천은 결국 중앙당 공천심사위 소관인 만큼 최종 결론이 날 때까지 지켜볼 수밖에 없다”며 “다른 예비후보들을 달래는 부분은 당 차원은 물론 출마 확정된 김 의원 등도 일정 부분 역할을 할 것”이라고 말했다.
/김인엽기자 inside@sedaily.com
<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정치부 김인엽 기자 inside@sedaily.com
남들이 가기 어려운 곳에 가고 듣기 어려운 이야기를 듣는 것, 기자의 특권이라 생각합니다.
부지런히 세상의 숨은 이야기들을 풀어내겠습니다. "
기자채널로 이동
주요 뉴스
2020.06.06 07:00:00시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