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 시세보기

서울경제

HOME  >  문화 · 스포츠  >  스포츠

“김광현, 151⅓이닝 소화하며 10승할 것”

야구예측시스템 개발자 ‘짐보스키’ 예측
평균자책점 4.46·131탈삼진 예상

  • 양준호 기자
  • 2020-01-25 07:57:09
  • 스포츠
“김광현, 151⅓이닝 소화하며 10승할 것”
김광현이 지난 18일(한국시간) 미국 미주리주 세인트루이스 부시스타디움에서 열린 세인트루이스 카디널스 입단 기자회견에서 활짝 웃고 있다./연합뉴스



야구 예측 시스템 ZiPS(SZymborski Projection System)를 고안한 댄 짐보스키는 김광현(31·세인트루이스 카디널스)이 메이저리그에 연착륙할 것이라고 예상했다.

팬그래프닷컴은 25일(한국시간) ZiPS를 활용해 세인트루이스의 2020시즌을 전망했다. 그가 예측한 김광현의 2020년 성적은 ‘27경기 등판(26경기 선발), 151⅓이닝, 10승 10패 평균자책점 4.46’이다.

짐보스키는 김광현이 48개의 볼넷을 내주는 동안, 131개의 삼진을 잡을 것으로 예상했다. 김광현의 예상 대체선수대비승리기여도(WAR)를 1.4로 계산하기도 했다.

짐보스키는 “김광현은 매우 흥미로운 투수다. 그러나 (메이저리그에서 첫 시즌을 보내는) 김광현에 대한 모든 것은 ‘추측’에 불과하다”고 전하면서도 김광현의 예상 성적을 꽤 높게 봤다. ZiPS 예상 성적에서 김광현은 팀 내에서 이닝 소화, 다승, WAR 부문 4위다. 김광현을 잭 플래허티, 마일스 마이컬러스, 다코타 허드슨에 이은 4선발로 본다는 의미다./양준호기자 miguel@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XC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