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 시세보기

서울경제

HOME  >  국제  >  정치·사회

[종합] 중국 ‘우한폐렴’ 비상… 확진자 급증에 지역 봉쇄 확대

사망 26명·확진 860여명…봉쇄 확대
한국에서도 확진자 2명.. 질본, 감염병 예방수칙 당부

[종합] 중국 ‘우한폐렴’ 비상… 확진자 급증에 지역 봉쇄 확대
봉쇄 앞두고 중국 우한 떠나 시드니 도착한 승객들/연합뉴스

중국 내 ‘우한 폐렴’ 확진자 수가 860명을 넘어서고 후베이(湖北)를 벗어난 허베이(河北)성과 헤이룽장(黑龍江)성에서도 사망자가 나타나자 중국 정부가 도시 봉쇄를 확대하는 등 강력한 차단 조치에 나섰다. 급증하는 환자들을 격리 수용해 치료하기 위한 응급병원도 서둘러 건설하기 시작했다.

24일 중국 국가위생건강위원회 발표와 인민일보 보도 등을 종합하면 현재 중국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가 일으키는 ‘우한 폐렴’으로 숨진 사람 수는 26명으로 급증했다. 우한 폐렴의 진원지로 꼽히는 우한(武漢)시가 있는 후베이성에서 24명의 사망자가 나왔고, 허베이성과 헤이룽장 성에서도 각각 1명씩 나왔다. 또 네이멍구(內蒙古), 산시(陝西), 간쑤(甘肅), 신장(新疆)에서도 처음으로 환자가 나왔다. 이에 따라 서부의 티베트와 칭하이(靑海)성 등 2개 지역을 제외한 전역에서 환자가 발생했다.

국가위생건강위원회에 따르면 전날인 23일 하루에만 259명의 확진 환자와 8명의 사망자가 새로 나왔다. ‘우한 폐렴’의 확산 속도가 빨라지고 있는 것이다. 지금까지 보고된 의심 환자는 1,000명을 넘어선 1,072명에 달한다.

중국 본토 외에 특별행정구인 홍콩과 마카오의 확진 환자도 각각 2명이 됐다. 중화권을 제외한 나라들의 환자는 한국과 일본에서 각각 2번째의 확진자가 나온 것을 포함해 두 자릿수로 늘었다. 싱가포르에서도 환자가 처음으로 나왔다.

[종합] 중국 ‘우한폐렴’ 비상… 확진자 급증에 지역 봉쇄 확대
23일(현지시간) 중국 후베이성 우한의 한커우 기차역 입구에서 안전 요원들이 승객들을 조사하고 있다. 중국은 이날 오전 10시부터 우한시를 봉쇄한데 이어 인근 황강시도 24일 0시를 기준으로 철도 운영을 무기한 중단한다고 밝혔다. /우한=AP연합뉴스

우한시는 전날 새벽 전격적으로 도시 봉쇄령을 내려 외부로 통하는 항공편과 기차 등 시내 대중교통을 멈췄다. 우한시는 이날 낮 12시부터 차량호출 서비스도 중단했고 택시는 홀짝제로 운영하는 중이다. 또 황강, 어저우 등 후베이셩 모두 12개 지역에 이날 낮 12시까지 기차역 폐쇄 등 도시 봉쇄 조처가 내려졌다.

우한시는 의료격리를 위해 1,000개 병상을 갖춘 응급병원의 건설에도 착수했다. 이 병원은 다음달 3일까지 건설 작업을 마칠 계획이다. 중국 정부는 앞서도 2003년 베이징시에 사스(중증급성호흡기증후군)가 확산할 때 1,000개 병상을 수용할 수 있는 병원을 일주일 만에 긴급히 세운 바 있다. 중국 과학기술부는 호흡기 질병 최고 권위자인 중난산 중국공정원 원사를 팀장으로 응급 과학연구를 진행하는 결정도 내렸다.

하지만 중국 최대 명절인 춘제(설)를 앞두고 우한에 거주하던 많은 사람들이 이미 다른 지역으로 떠났기에 방역의 적기를 놓쳤다는 평가도 나온다. 우한을 빠져나가는 사람들이 아직 있다는 지적도 나오고 있으며 이에 환구시보는 “악의적으로 우한을 떠나 바이러스를 전파하면 형법에 따라 최고 징역 7년형에 처할 수 있다”고 보도했다.

[종합] 중국 ‘우한폐렴’ 비상… 확진자 급증에 지역 봉쇄 확대

한편 우한주재 한국총영사관은 우한에 남아있는 교민과 유학생들이 전세기를 이용해 귀국하는 방안을 추진하기 위해 수요 조사를 하고 있는 것으로 확인됐다. 우한의 교민과 유학생은 약 1,000명으로 현재 절반 가량이 우한에 남아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다만 우한을 빠져나오기 위해서는 중국 정부의 협조가 필요하다는 입장이다.

한국에서는 중국을 다녀온 여행자 가운데 2명의 확진자가 나온 가운데 질병관리본부는 설 명절 연휴 동안 지역 간 이동과 중국 방문객이 증가할 것에 대비해 감염병 예방수칙을 준수해달라고 당부했다.

먼저 중국 우한시를 방문할 경우 야생동물 및 가금류 접촉을 피하고, 감염 위험이 있는 시장과 의료기관 방문은 자제해야 한다. 또 발열, 호흡곤란 등 호흡기 증상이 있는 사람과 접촉하지 말아야 한다. 국내 입국자는 건강상태질문서를 성실히 작성하고, 귀국 후 14일 이내 발열, 호흡기 증상이 발생하면 질병관리본부 콜센터(1339)나 보건소에 신고해야 한다.

의료기관에서도 호흡기 질환자가 내원하면 문진과 의약품안전사용서비스(DUR)을 통해 중국 우한시 여행력을 확인해야 한다. 만약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환자로 의심된다면 질병관리본부 콜센터로 신고해야 한다.

평상시에는 손씻기, 기침예절 등 감염병 예방 행동수칙을 준수해야 한다. 의료기관을 방문할 때 호흡기 증상이 있다면 반드시 마스크를 착용하고, 해외여행력을 의료진에게 알려야 한다.

/김경미기자 kmkim@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XC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