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 시세보기

서울경제

HOME  >  정치  >  국회·정당·정책

"얼마나 지은 죄 많길래 무리수 두나"…野 십자포화[검찰 대거 물갈이]

오신환 "文 제식구 감싸기 그만…
계속되면 국민과 투쟁 돌입할 것"

'얼마나 지은 죄 많길래 무리수 두나'…野 십자포화[검찰 대거 물갈이]
오신환 새로운보수당 공동대표 등 의원들이 23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 정론관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문재인 대통령은 검찰 보복인사를 즉각 철회하고 추미애 법무부 장관을 즉각 해임하라”고 요구하고 있다. /연합뉴스

야권은 23일 법무부 검찰 인사를 “보복성 인사, 2차 대학살”로 규정하고 십자포화를 쏟아냈다. 각종 불법을 저지른 현 정권의 측근 세력을 보호하겠다고 대한민국의 사법 근간마저 흔들고 있다는 게 이들의 공통된 비판이다.

박용찬 자유한국당 대변인은 “지난 8일 정권 의혹과 조국 (전 법무부 장관) 수사를 담당하고 있는 검찰 지휘부를 대거 교체한 것도 모자라 이날 차장·부장·평검사들에게까지 칼을 들이댔다”며 “살아있는 권력에 대한 수사를 하고 있다는 이유 하나로 그저 자신들의 일에 매진하던 일선 검사들은 좌천돼야 했다”고 지적했다. 특히 “오는 7월 고위공직자범죄수사처까지 탄생하면 문재인 정권이 계획한 검찰 무력화 시도는 완벽하게 퍼즐을 맞추게 될 것”이라며 “하지만 잊지 말라. 검찰이 정권의 사유물이 되고, 검찰이 국민의 신뢰를 받지 못하면 ‘정권의 미래도 없을 것”이라고 각을 세웠다.

새로운보수당도 이날 국회 정론관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비판 대열에 합류했다. 오신환 새보수당 공동대표는 “추미애 법무부 장관이 또다시 검찰 보복인사를 단행했다”며 그에 대한 해임을 촉구했다. 추 장관의 해임과 함께 검찰 보복인사 철회를 요구하며 “문재인 대통령이 제 식구 감싸기를 위해 끝내 검찰 농단을 중단하지 않는다면 국민과 함께 투쟁에 돌입한다”고 강조했다. 오 공동대표는 “정권 실세들이 줄줄이 개입된 유재수 감찰 무마 사건, 민주주의의 근간을 뒤흔든 청와대 울산시장 선거개입 사건을 수사하던 차장검사가 전원 교체되는 등 헌정 사상 유례를 찾기 힘든 노골적인 사법방해”라며 “검찰인사위원회마저 관련 수사가 진행 중인 점을 고려하겠다는 의사를 밝히고 윤석열 검찰총장은 대검찰청 과장급 간부들을 모두 유임해달라는 의결을 제시했지만, 철저히 묵살됐다”고 덧붙였다.

안철수 바른미래당 전 의원 역시 살아 있는 권력 수사에 대한 퇴장 명령·폭거 등이란 말로 반대 각을 세웠다. 안 전 의원은 이날 입장문을 내고 “국민께 위임받은 공공재인 인사권을 개인과 진영 그리고 권력의 수단으로 삼는 것은 명백한 ‘권력의 사유화’로서 헌법 파괴이자 민주주의 파괴”라며 “검찰의 목을 비틀어도 진실은 드러날 것이다. 검찰을 권력의 시녀로 만드는 것은 가짜 민주주의 정권”이라고 비판했다. 이어 “대통령은 윤석열 검찰총장을 임명하면서 ‘살아있는 권력에 대해서도 수사할 수 있는 분’이라고 말씀했던 것을 국민은 기억하고 있다”며 “윤 총장이 살아있는 권력을 끝까지 수사할 수 있도록 응원할 것”이라고 밝혔다.

강신업 바른미래당 대변인도 이날 논평에서 “인사를 빙자한 수사방해”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강 대변인은 “이번 인사는 앞선 검찰 고위간부 인사로 윤 검찰총장의 수족을 쳐낸 데 이어 ‘살아있는 권력’을 파헤치던 수사팀의 머리를 잘라 버린 꼴”이라며 “청와대와 정부는 더 이상 검찰개혁을 말할 자격이 없다”고 비난했다.
/안현덕기자 always@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XC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