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 시세보기

서울경제

HOME  >  국제  >  정치·사회

"유럽질병센터, '우한 폐렴' 유럽 유입 가능성 '보통'으로 상향"

  • 노희영 기자
  • 2020-01-23 19:17:51
  • 정치·사회
'유럽질병센터, '우한 폐렴' 유럽 유입 가능성 '보통'으로 상향'
중국 우한에서 출발한 여객기 승객들이 23일 마스크를 착용한 채 호주 시드니 공항에 도착하고 있다. 이들이 타고 온 항공편은 우한 폐렴 봉쇄 조치가 내려지기 전 마지막으로 운항된 항공편의 하나로, 호주 당국은 의심 증상자는 없었다고 밝혔다. /연합뉴스

유럽질병예방통제센터(ECDC)가 중국 우한 폐렴(신종 코로나바이러스)이 유럽으로 유입될 위험 가능성을 ‘낮음(low)’에서 ‘보통(moderate)’으로 상향 조정했다고 미국 정치전문매체 폴리티코 유럽판이 전했다.

23일 이 매체에 따르면 ECDC는 지난 21일 기준 위험도 평가에서 중국 최대 명절인 춘제(중국의 설·24∼30일)를 맞아 중국을 오가는 여행이 증가한 것을 고려해 여행자들이 우한 폐렴을 유럽으로 옮길 수 있는 가능성을 ‘보통’으로 올렸다고 밝혔다.

ECDC는 이와 관련, EU 내 3개 공항에 우한으로 가는 직항편이 있다고 밝혔다. ECDC는 해당 공항을 구체적으로 밝히지 않았으나 세계 각국의 직항편 정보를 제공하는 사이트(FlightConnections.com)에 따르면 이는 영국 런던 히스로 공항, 프랑스 파리 근교 샤를 드골 국제공항, 로마의 관문인 피우미치노 국제공항이라고 폴리티코는 전했다.

ECDC는 또 만약 EU 내에서 감염 사례가 확인될 경우 당국은 철저한 감염 예방, 통제 조치를 취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노희영기자 nevermind@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XC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