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 시세보기

서울경제

HOME  >  정치  >  국회·정당·정책

유송화 전 춘추관장, 서울 노원갑 출마 선언

"27년간 노원은 제 고향이자 터전"
노무현 청와대 행정관 경력
같은 당 현역 고용진 의원과 경쟁 불가피
"선의의 경쟁 하자고 말씀 드려"

  • 하정연 기자
  • 2020-01-23 15:27:43
  • 국회·정당·정책
유송화 전 춘추관장, 서울 노원갑 출마 선언
더불어민주당 소속인 유송화 전 춘추관장이 23일 국회 정론관에서 제21대 총선 ‘노원갑’ 출마를 선언하고 있다./연합뉴스

유송화 전 청와대 춘추관장이 23일 4·15 총선에서 서울 노원갑 지역구에 출마하겠다고 공식 선언했다.

더불어민주당 예비후보로 등록한 유 전 관장은 이날 국회 정론관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지난 27년간 노원구는 제 가족의 고향이자 삶의 터전이었다”며 “낡은 관습은 버리고 노원에 더 좋은 변화를 만들어내겠다”고 밝혔다. 그는 “재선 지방의원으로 7년간 노원 곳곳을 누볐다. 노무현 대통령을 모시고 참여정부에서 행정관으로 일했고, 문재인 정부에서 청와대 제2부속실장과 춘추관장으로 일했다”며 “공릉과 월계동 발전을 위한 다양한 경험, 중앙정부·서울시·노원구 역량을 한데 모을 힘과 실행능력이 있다”고 강조했다.

한편 유 전 관장이 노원갑에 출마함에 따라 현역 의원인 민주당 고용진 의원과의 경쟁이 불가피한 상황이다. 이와 관련해 그는 “국회의원 선거는 개인 간의 문제가 아니라 지역 주민을 위해 가장 최선을 다하는 의원을 뽑는 것”이라며 “고 의원에게 인사를 드리고 선의의 경쟁을 하자고 말씀드렸다”고 말했다.

/하정연기자 ellenaha@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XC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