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 시세보기

서울경제

HOME  >  국제  >  경제·마켓

피차이 구글 CEO “인공지능, 불·전기보다 영향력 더 커”

  • 노현섭 기자
  • 2020-01-23 08:56:34
  • 경제·마켓


피차이 구글 CEO “인공지능, 불·전기보다 영향력 더 커”
순다르 피차이 구글 최고경영자(CEO)/블룸버그

구글 최고경영자(CEO) 순다르 피차이가 인공지능(AI)가 불이나 전기보다 더 영향력이 크다고 말했다고 로이터통신이 22일(현지시간) 보도했다.

스위스 다보스에서 열린 세계경제포럼(WEF) 콘퍼런스에 참석한 피차이 CEO는 “인공지능은 우리 인류가 작업하고 있는 가장 영향력이 큰 것들 중 하나”라며 “그것은 불이나 전기보다 더 영향력이 심대하다”고 말했다.

이는 인공지능이 몰고 올 여파가 인류 문명에 중대한 전환점이 된 불이나 전기의 발견보다 더 심원할 것으로 진단한 것으로 해석된다.

그는 다만 “인공지능은 기후와 다르지 않다”며 “한 국가 또는 몇 개 국가들만 노력해서는 안전을 확보할 수 없다. 전 세계적인 프레임워크가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그는 이어 인공지능을 규제하기 위한 미국과 유럽의 현행 프레임워크는 “훌륭한 출발점”이라며 인공지능이 책임감 있게 개발되려면 많은 나라가 파리기후변화협정과 유사한 국제적 합의를 바탕으로 함께 일해야 한다고 말했다.

피차이는 또 얼굴 인식 같은 기술은 실종자를 찾는 등 좋은 일에 쓰일 수 있지만 대중 감시 같은 부정적인 결과를 가져올 수도 있다고 지적하기도 했다.

그는 의료(헬스케어) 분야가 향후 5∼10년간 인공지능을 이용해 결과를 향상시킬 수 있는 가장 큰 잠재력을 제공할 것이라고 말했다.

피차이는 “암은 종종 놓치기도 하는데 그에 따른 결과의 차이는 매우 크다”며 “예를 들어 폐암에서 5명의 전문가는 이런 방식에 동의하고 다른 5명은 다른 방식에 동의할 수 있다. 우리는 이를 개선하기 위해 인공지능을 이용할 수 있다는 것을 안다”고 말했다.

인공지능 개발에 가장 적극적인 정보기술(IT) 기업 중 하나인 구글은 수년간 자기공명영상진단(MRI) 영상이나 다른 환자 데이터를 자동으로 분석해 질환을 진단하거나 예측할 수 있는 인공지능을 개발하려고 노력해왔다.
/노현섭기자 hit8129@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XC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