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 시세보기

서울경제

HOME  >  국제  >  정치·사회

중국, ‘우한폐렴’ 발병지 우한 한시적 봉쇄…대중교통 운영중단

  • 노현섭 기자
  • 2020-01-23 08:41:50
  • 정치·사회


중국, ‘우한폐렴’ 발병지 우한 한시적 봉쇄…대중교통 운영중단
중국 베이징 공항에서 방호복을 입은 검역관이 22일 신종 코로나바이러스가 시작된 우한에서 출발해 들어오는 승객들의 체온을 측정하고 있다./베이징=AP연합뉴스

중국이 ‘우한 폐렴’의 발병지인 우한시를 한시적으로 봉쇄하는 등 확산을 막기 위한 총력대응전에 들어갔다.

23일 로이터통신은 우한시 지방정부가 이날 오전 10시를 기해 대중교통 운영을 전면 중단하기로 했다고 보도했다. 우한시는 인구가 1,100만명에 달하는 중국 중부의 주요 상공업 도시로서 중국 최대의 내륙 항구와 싼샤댐의 입구가 있는 지역이다.

우한 폐렴 관련 통제·대응 비상센터는 성명에서 우한 시내 대중교통과 지하철, 페리, 도시 간 노선들이 임시로 중단될 것이라고 밝혔다.

센터는 “항공편 및 외부로 나가는 열차 운행도 중단될 것”이라며 교통편 재개는 추후 공지될 것이라고 설명했다. 또 우한시 도시 내 거주자들에게도 특별한 사유가 없이 도시를 벗어나지 않을 것을 당부하기도 했다.

세계보건기구(WHO) 구성원을 비롯한 글로벌 보건 전문가들은 이 같은 조치에 대한 기대와 사태의 심각성이 재확인된 데 대한 우려를 함께 드러냈다.

테드로스 아드하놈 게브레예수스 WHO 사무총장은 “전염의 위험을 최소화할 수 있는 매우 강력한 조치”라고 지지를 보냈다.

다른 국가들에서는 우한시를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확산의 진원으로 보고 경계태세를 강화하는 움직임들이 계속 관측되고 있다.

영국은 자국민들에게 꼭 필요한 일이 아니면 우한을 방문하지 말라고 권고했다.

러시아, 싱가포르, 사우디아라비아는 중국에서 오는 탑승객 전원의 감염 가능성을 검사하기로 했다. 또 다수 여행사에 따르면 중국과 국경을 맞대고 있는 북한도 외국인 관광객을 금지하는 등 검역에 박차를 가했다.

한편 우한시가 있는 중국 후베이성 정부는 22일 밤 기자회견을 열고 이날 오후 10시 현재 후베이성의 우한 폐렴 확진자가 444명으로 늘었고 이 가운데 17명이 사망했다고 발표했다.
/노현섭기자 hit8129@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XC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