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검색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

부동산분양
계속되는 ‘줍줍’ 열풍...‘힐스테이트 푸르지오 주안’ 4만2,000명 몰려
‘힐스테이트 푸르지오 주안’ 모델하우스 모습 /사진제공=현대건설




인천에서 진행된 아파트 무순위 청약에 또다시 4만명이 넘는 신청자가 몰렸다. 정부의 부동산 규제를 빗겨난 지역이라면 수도권은 물론 지방까지 ‘줍줍(줍고 줍는다)족’의 행렬이 길어지고 있다.

23일 현대건설에 따르면 지난 22일 접수한 인천 미추홀구 주안동 ‘힐스테이트 푸르지오 주안’의 무순위 청약 결과 31가구 모집에 총 4만 1,922명이 몰렸다. 평균 경쟁률은 1,352대 1을 기록했다. 주택형별로는 전용 84㎡B 5가구에 전체 신청자의 대부분인 3만 2,415명 모여 6,483대 1의 최고 경쟁률을 보였다. 이 밖에 전용 45㎡ 13가구에 7,503명이 신청해 경쟁률 1,577대 1, 전용 39㎡ 13가구에는 2,004명이 신청해 경쟁률 154대 1로 집계됐다.



앞서 이 단지는 지난달 1순위 청약에 4.55대 1의 평균 경쟁률을 기록했고, 전용 59㎡B와 59㎡C 등은 2순위까지 기회가 넘어갔다. 무순위 청약은 미계약 물량 등 잔여 가구에 대해 청약가점과 상관없이 무작위로 당첨자를 뽑는 걸 말한다. 해당 지역 인근 19세 이상이면 누구나 신청할 수 있다.

이달 들어 인천 부평구 산곡동 ‘부평 두산위브 더 파크’도 무순위 청약 4가구 모집에 4만 7,626명이 몰려 1만 1,907대 1의 높은 경쟁률을 기록했다. 안양 만안구 ‘아르테자이’도 3만 3,524명이 몰려 4,191대 1의 경쟁롤을 보였다. 지방에서도 광주광역시 동구 ‘광주 계림 아이파크 SK뷰’는 37가구에 1만 3,950명이 몰려 한 때 인터넷 홈페이지가 먹통이 되기도 했다.
/이재명기자 nowlight@sedaily.com
<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건설부동산부 이재명 기자 nowlight@sedaily.com
침묵과 빛의 건축가 루이스 칸은 빛을 다뤄 공간을 규정했습니다.
찬란히 퍼져있는 당신의 이야기를 기사로 비춰 비로소 세상에 소중함을 드러내겠습니다.
기자채널로 이동
주요 뉴스
주소 : 서울특별시 종로구 율곡로 6 트윈트리타워 B동 14~16층 대표전화 : 02) 724-8600
상호 : 서울경제신문사업자번호 : 208-81-10310대표자 : 이종환등록번호 : 서울 가 00224등록일자 : 1988.05.13발행 ·편집인 : 이종환
인터넷신문 등록번호 : 서울 아04065 등록일자 : 2016.04.26발행일자 : 2016.04.01
서울경제의 모든 콘텐트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는 바, 무단 전재·복사·배포 등은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Copyright ⓒ Sedaily, All right reserved

서울경제를 팔로우하세요!

서울경제신문

텔레그램 뉴스채널

서울경제 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