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 시세보기

서울경제

HOME  >  국제  >  정치·사회

WHO, ‘우한 폐렴’ 비상사태 선포 여부 23일로 유예

  • 노현섭 기자
  • 2020-01-23 08:33:18
  • 정치·사회
WHO, ‘우한 폐렴’ 비상사태 선포 여부 23일로 유예
스위스 제네바에서 22일(현지시간) 열린 세계보건기구(WHO)의 ‘우한 폐렴’ 관련 긴급위원회 회의 직후 테드로스 아드하놈 게브레예수스 WHO 사무총장 등이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제네바=AP연합뉴스

세계보건기구(WHO)가 전 세계로 확대되는 ‘우한 폐렴’에 대한 국제적인 비상사태 선포 여부를 23일(현지시간)로 연기했다.

22일 우한 폐렴의 원인인 신종 코로나바이러스에 대해 논의하기 위해 스위스 제네바에서 긴급 위원회를 열었던 WHO는 이튿날 정오에 다시 위원회를 소집해 논의를 이어가기로 했다.

국제적인 비상사태는 가장 심각한 전염병의 경우에만 사용하는 규정으로, 선포 시 해당 전염병 발생 국가에 교역, 여행 등을 자제하라는 권고가 각국에 전달되고 국제적 의료 대응 체계가 꾸려진다.

만일 WHO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에 대해 비상사태를 선포한다면 지난 10년 사이 6번째 사례가 된다.

테드로스 아드하놈 게브레예수스 WHO 사무총장은 긴급 위원회 이후 열린 언론 브리핑에서 비상사태 선포 여부를 충분한 정보와 고려를 통해 결정할 것이라면서 “그 결정은 내가 매우 심각하게 고려하는 것 가운데 하나”라고 강조했다.

이어 “이것은 진화하고 복합한 상황”이라면서 “오늘 위원회의 논의는 훌륭했지만 더 많은 정보가 필요하다”고 말했다.

그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는 새로운 바이러스”라면서 “식별과 시퀀싱(염기서열 분석)이 빨리 진행됐다”고 설명했다.

특히 시퀀싱에 대한 공유가 빨랐다는 점이 중요하다며 “이 때문에 태국과 일본, 한국이 (감염) 사례를 빨리 확인할 수 있었다”고 강조했다.

그는 또 “중국에 있는 우리 팀이 발병을 조사하는 데 지역 전문가와 관리들과 함께 일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마리아 판케르크호버 WHO 신종질병팀장 대행은 “가족이나 건강 관리 시설 내에서처럼 가까운 접촉자 사이에서 사람 간 전염이 된다는 증거가 있다”며 “이는 호흡기 질환과 함께 예상치 못한 것은 아니다”라고 설명했다.

다만 “우리는 3차, 4차 전염에 대한 어떠한 증거도 보지 못했다”고 덧붙였다.

한편 우한시가 있는 중국 후베이성 정부는 22일 밤 기자회견을 열고 이날 오후 10시 현재 후베이성의 우한 폐렴 확진자가 444명으로 늘었고 이 가운데 17명이 사망했다고 발표했다.
/노현섭기자 hit8129@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XC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