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 시세보기

서울경제

HOME  >  국제  >  경제·마켓

트럼프, “애플 최대 경쟁자는 삼성”…애플 관세면제 자랑

  • 노현섭 기자
  • 2020-01-23 08:24:47
  • 경제·마켓


트럼프, “애플 최대 경쟁자는 삼성”…애플 관세면제 자랑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로이터연합뉴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삼성을 언급하며 애플이 경쟁에서 불이익을 받지 않도록 관세 부과를 면제해줬다며 자신의 치적을 또 다시 강조했다.

22일(현지시간) 트럼프 대통령은 스위스에서 열린 세계경제포럼(WEF·다보스포럼) 참석 중 미국 경제전문방송 CNBC와 인터뷰에서 “솔직히 나는 그들(애플)을 많이 도와줬다. 그들에게 (관세) 면제를 해줬다”며 “그것이 큰 차이를 만들었다”고 말했다.

그는 “알다시피 그들은 삼성과 경쟁한다. 삼성은 그들의 ‘넘버 원’ 경쟁자라고 생각한다”면서 삼성을 거론했다.

이어 “삼성은 한국 출신이다. 우리는 한국과 무역협정을 맺고 있어 그것은 불공정하다”며 한미 자유무역협정(FTA)에 따라 관세 혜택을 받는 삼성과 달리 중국산 제품에 대해 관세를 물어야 할 애플에 관세를 면제해줬다고 언급했다.

앞서 애플은 트럼프 대통령이 미중 무역분쟁에서 중국산 PC 부품에 대한 관세를 부과하자 가격 경쟁력 악화를 우려하며 관세 면제를 요청해 왔다.

하지만 트럼프 대통령이 중국과 무역협상 진전을 이유로 12월 15일 예정한 관세 부과를 철회함에 따라 애플의 중국산 휴대전화는 관세 영향권을 벗어나게 됐다.

트럼프 대통령은 이날 자신이 애플을 도왔다며 애플을 향해서도 “나는 그들이 우리를 조금 돕기를 원한다. 애플은 우리를 도와야 한다”고 말했다.

이어 “그들은 많은 범죄와 범죄자의 심리에 대한 키를 쥐고 있고, 우리는 일을 할 수 있다”고 말했다. 휴대전화가 범죄 수사의 유용한 수단이지만 애플이 잠금장치 해제를 거부해 도움이 되지 않고 있다는 기존 입장을 되풀이한 것으로 풀이된다.

트럼프 대통령은 또 자신이 취임 후 중국, 일본, 멕시코 등과 무역 협상을 벌여 큰 성과를 거뒀다고 자찬하고 “나는 한국과 엄청난 합의를 했다”며 ‘단골 메뉴’인 한국과의 FTA 개정을 자랑했다.

그는 “그것은 끔찍한 합의였지만 지금은 훌륭한 합의가 됐다”고 말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이날 별도 기자회견과 폭스뉴스에 출연해서도 한국과의 FTA 개정을 자신의 업적이라고 자랑하는 등 하루 동안 세 차례나 한미FTA 개정을 홍보했다.
/노현섭기자 hit8129@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XC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