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 시세보기

서울경제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

부동산분양·청약
바늘구멍된 청약 당첨... 서울 청약종합저축 가입자 사상 첫 감소

작년 12월, 전월대비 1,876명↓

규제 피해 수도권으로 갈아탄듯





지난해 말 서울지역 주택청약종합저축 가입자 수가 사상 처음 감소한 것으로 나타났다. 민간택지 분양가상한제 시행 등 규제 여파로 청약 당첨 가점이 상승하면서 통장 가입자들이 이탈했거나 과천·하남 등 수도권 다른 지역으로 갈아타기를 한 게 아니냐는 관측이 나온다.

22일 금융결제원에 따르면 지난해 12월 말 기준 서울지역 주택청약종합저축 가입자 수는 589만 8,345명으로 지난해 11월 590만 221명에 비해 1,876명이 감소했다. 2009년 5월 주택청약종합저축 출시 이후 서울지역의 주택청약종합저축 가입자 수가 줄어든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지역별로 보면 서울과 달리 지난달 인천·경기 가입자 수는 758만 2,363명, 5대 광역시 484만 1,288명, 기타지역은 534만 105명으로 모두 작년 11월과 비교해 소폭 증가했다. 전국 가입자도 총 2,375만 6,101명으로 전월보다 4만 1,272명이 늘었는데 서울만 줄어든 것이다.

이를 두고 시장에서는 다양한 해석이 나온다. 전문가들은 분양가 규제로 서울지역 새 아파트 당첨이 ‘로또’로 인식되면서 청약 가점이 높아져 가점이 낮아 당첨이 어려워진 20·30세대가 통장을 해지하는 등 일부 이탈 수요가 발생한 게 아니냐는 것이다. 어울러 9억원 초과 아파트의 중도금 대출 금지에 이어 15억원 초과 대출도 전면 중단되면서 분양대금을 마련하기 어려워 진 것도 한 이유로 분석되고 있다. 금융결제원 관계자는 “수도권 가입자 수가 전체적으로 증가한 가운데 서울만 줄어든 것으로 미뤄 볼 때 통장 해지 수요도 있겠지만 1순위 당첨 확률을 높이려고 주소지를 수도권 등으로 이전했을 가능성을 배제할 수 없다”고 말했다./권혁준기자 awlkwon@sedaily.com
<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주요 뉴스
2020.06.06 07:00:00시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