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 시세보기

서울경제

HOME  >  사회  >  사회일반

서울시, 낡은 수도관 교체비용 두배로 확대

'깨끗한 아리수' 공급 위해

서울시, 낡은 수도관 교체비용 두배로 확대
녹슨 수도관(아연도강관)

서울시, 낡은 수도관 교체비용 두배로 확대
신형 수도관(스테인리스관)

영등포구 문래동에서 발생한 ‘붉은 수돗물’ 사태로 인해 수돗물에 대한 불신이 여전한 상황에서 서울시가 주택 내 낡은 수도관 교체 최대 비용을 두 배로 늘려 ‘깨끗한 아리수’ 공급에 박차를 가한다.

서울시는 주택 내 수도관 교체 최대 비용을 다가구 주택의 경우 최대 250만원에서 500만원으로, 공동주택(아파트) 공용급수관의 경우 세대 당 120만원에서 140만원(세대배관 80만 원, 공용배관 60만 원)으로 확대한다고 21일 밝혔다. 지원액은 전체 공사비의 최대 80%다. 지원이 가능한 주택은 1994년 4월 이전에 건축되고 내부 수도관이 아연도강관으로 된 곳을 우선으로 한다.

서울시 상수도사업본부는 1984년부터 상수도 노후관 교체사업을 추진해 2018년 말 기준으로 1만3,571㎞ 중 98.7%인 1만3,396㎞를 바꿨다. 문제는 가정에 들어가는 노후 수도관이다. 1980~1990년대 건축물에 주로 쓰였던 아연도강관은 녹이 쉽게 슨다. 아무리 상수도관을 바꿔 깨끗한 수돗물을 운반해도 집에 도착하면 녹물이 되는 셈이다.

가정 내 수도관은 사유재산이기 때문에 서울시는 교체에 애를 먹어왔다. 서울시는 2007년부터 건축용 아연도강관을 교체하는 사업을 벌여왔지만 교체 대상에 해당하는 56만5,000가구 중 77%인 43만6,000가구만 바꾸는 데 그쳤다. 서울시 관계자는 “수돗물 불신의 원인 중 하나인 ‘주택 내 낡은 수도관’ 문제를 적극적으로 해결하기 위해 지원금 인상을 결정했다”고 설명했다.

아연도강관을 스테인리스관으로 교체하면 탁도가 66% 개선되는 효과가 있다. 백호 서울시 상수도사업본부장은 “시에서 관리하는 상수도관은 이미 정비가 완료되고 있는 상황이지만 일부 가정에서는 수돗물의 품질이 어디서 나빠지는지 잘 알지 못해 수돗물에 대한 불신이 남아있다”며 “깨끗한 수돗물 공급을 위해 주택 내 낡은 수도관 교체 사업에 시민들이 적극적으로 참여해주시길 바란다”고 당부했다./변재현기자 humbleness@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XC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