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 시세보기

서울경제

HOME  >  부동산  >  분양·청약

한국감정원 “올 수도권 집값 0.8% 하락”

한국감정원 “올 수도권 집값 0.8% 하락”
서울 아파트 전경 /서울경제DB

한국감정원은 올해 전국 집값과 전셋값이 동반 하락할 것으로 내다봤다. 한국감정원은 21일 ‘2019년도 부동산시장 동향 및 2020년 전망’에 대한 기자간담회를 열고 올해 전국 주택매매가격은 지난해보다 0.9%, 전세가격은 0.4% 떨어질 것으로 전망한다고 밝혔다. 주택매매가격은 수도권에서 0.8%, 지방에서 1.0% 떨어질 것으로 내다봤다. 지난해 12·16 부동산대책 발표로 고가주택의 가격 움직임이 둔화하는 동시에 대출규제와 보유세 강화 등으로 매수심리가 위축될 것이라는 관측에서다. 특히 보유세 강화에 따라 향후 3년 간 고가주택의 보유세 부담 수준은 현 시세의 3~4% 수준이 될 것이라고 봤다.

전세가격은 수도권에서 보합(0.0%), 지방에서는 1.2% 떨어질 것이라고 내다봤다. 전세가격은 최근 1~2년 사이 일부 지역의 주택 재고수 감소로 뛰었으나, 올해는 입주물량이 예년과 유사한 데다 기존 공급물량과 3기 신도시 조기추진 등으로 안정세를 보일 것이라고 판단한 것이다. 한편 주택산업연구원은 올해 전국 주택매매가격이 보합(0.0%)선을 유지하고, 전세가격은 0.6% 하락할 것이라고 예상한 바 있다. /이재명기자 nowlight@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XC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