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 시세보기

서울경제

HOME  >  정치  >  정치일반

홍준표 "공천 절차 정당하면 나를 배제할 이유가 없다"

창녕군청 프레스센터 찾아 한국당 공천 확신

  • 김진선 기자
  • 2020-01-21 13:09:41
  • 정치일반
홍준표 '공천 절차 정당하면 나를 배제할 이유가 없다'
홍준표 자유한국당 전 대표가 20일 경남 함안군 함안상공회의소를 찾아 관계자와 대화하고 있다. /연합뉴스

홍준표 자유한국당 전 대표가 21대 국회의원 선거 경남 밀양·의령·함안·창녕 출마를 선언한 이후 광폭 행보를 걷고 있다.

전날 함안 방문에 이어 21일 창녕군청 프레스센터를 찾은 홍 전 대표는 “자유를 부르짖는 당이 지역구 선택의 자유를 침해하고 억압하지 못할 것이기 때문에 공천 문제는 걱정하지 않는다”며 자신감을 전했다.

홍 전 대표는 “25년 정치 인생과 마찬가지로 당 외피가 아닌 홍준표라는 이름 브랜드 가치로 선거에 임할 것”이라며 “공천 절차가 정당하다면 승복하겠으나 절차가 정당하다면 나를 공천에서 배제할 이유가 없다”고 말했다.

당 내부에서 나오는 험지 출마 의견에는 ‘풍패지향(豊沛之鄕)’이라는 사자성어를 통해 반박하며 “이 지역은 큰 정치인을 배출하면 안 되고 아무나 의원을 해도 되는 지역이냐. 그런 사람들은 자신을 깎아내리는 것”이라고 강조했다.

그는 “이 지역은 조무래기에게 맡기고 다른 곳으로 가라는 것인데 그런 이야기를 들으면 우습다”며 “창녕 출신 중 박원순 서울시장이 대선후보까지 했는데 그런 ‘대선후보 깜’이 여야 양쪽에 다 있으면 지역민들에게도 좋은 일”이라고 말했다.

무소속 출마 여부에 대해서는 “25년 동안 이 당을 벗어난 적이 없으며 그런 말을 꺼낸 적도 없다”고 강조했다.

홍 전 대표는 창녕 상설시장과 밀양 아리랑시장을 찾은 뒤 밀양시청 프레스센터에서 간담회 일정을 이어갈 예정이다.

/김진선기자 sestar@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XC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