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 시세보기

서울경제

HOME  >  문화 · 스포츠  >  스포츠

박지수 "전쟁서 웃으며 총 쏘나? 농구 진짜 그만하고 싶다"

  • 이혜리 기자
  • 2020-01-21 13:22:58
  • 스포츠
박지수 '전쟁서 웃으며 총 쏘나? 농구 진짜 그만하고 싶다'
박지수 선수/ 연합뉴스

여자프로농구 청주 KB의 센터 박지수(22)가 악플로 인해 고통 받고 있다고 호소했다.

박지수는 20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조금 억울해도 항의 안 하려고 노력 중인데 ‘표정이 왜 저러냐’거나 ‘무슨 일 있냐’ ‘싸가지가 없다’ 등 매번 그렇게 말씀하시면 제 귀에 안 들어올 것 같으셨나요”라는 글을 올렸다.

그는 “어릴 때부터 표정 얘기를 많이 들어서 반성하고 고치려고 노력 중”이라며 “몸싸움이 이렇게 심한 리그에서 어떻게 웃으면서 뛸 수 있을까요”라고 반문했다.

박지수는 이날 열린 부산 BNK와 경기에서 15점, 13리바운드, 5어시스트를 기록했다. 이와 관련해서도 “전쟁에서 웃으면서 총 쏘는 사람이 있나요”라며 “매번 이 문제로 스트레스를 받아왔고 시즌 초엔 우울증 초기까지도 갔었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정말 너무 힘드네요. 답답하고 스트레스를 받아서 진짜 그만하고 싶다”고도 했다.

미국여자프로농구(WNBA)에서도 두 시즌을 뛴 박지수는 “농구가 좋아서 하는 것이고 제 직업에 대해 자부심이 있는데 이제 그 이유마저 잃어버리고 포기하고 싶을 것 같다”고도 호소했다. /이혜리기자 hyeri@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XC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