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 시세보기

서울경제

HOME  >  정치  >  정치일반

"아베 총리께 사죄"…주옥순 '엄마부대' 대표, 4·15 총선 예비후보 등록

  • 추승현 기자
  • 2020-01-21 11:23:21
  • 정치일반
'아베 총리께 사죄'…주옥순 '엄마부대' 대표, 4·15 총선 예비후보 등록
지난해 8월 열린 기자회견에서 발언하는 주옥순 엄마부대 대표 / 사진=연합뉴스

‘아베 총리께 사죄’ 발언으로 논란을 빚은 주옥순 엄마부대 대표가 4·15 총선에서 경북 포항 북구 자유한국당 예비후보에 등록했다.

21일 중앙선거관리위원회의 제21대 총선 예비후보자 명부에 따르면 주 대표는 전날 포항시선거관리위원회에 예비후보 접수를 마쳤다.

주 대표는 자신의 유튜브 채널을 통해 후보 등록을 마치고 포항 북구에 있는 충혼탑을 찾아 참배하는 장면을 공개했다. 이 자리에서 주 대표는 “무너져가는 자유 대한민국을, 또 포항의 무너져간 경제를 다시 회복시킬 수 있는 최선의 일을 하겠다”며 “이제부터 포항에서 여러분들을 계속 뵙게 될 것”이라고 말했다. 주 대표와 함께 충혼탑을 찾은 지지자들은 “주옥순을 국회로”를 외치며 지지했다.

포항 출신인 주 대표는 보수단체 엄마부대 대표로 활동하고 있다. 박근혜 정부 시절 앞장서서 세월호 참사 피해 가족들을 비난하고, 촛불집회 반대 시위 등을 주도하면서 이름을 알렸다. 2017년에는 한국당 디지털정당위원회 부위원장으로 임명됐다. 지난해 8월 주한 일본대사관 앞에서 집회를 열고 “아베 수상님, (한국의) 지도자가 무력해서, 무지해서 한일 관계의 모든 것을 파괴한 것에 대해 국민의 한 사람으로서 진심으로 사죄드린다”고 발언해 논란을 빚었다.
/추승현기자 chush@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XC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