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 시세보기

서울경제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

서경스타영화
[인터뷰] 강소라, 인생작 만났다 ‘해치지 않아’

영화 ‘해치지 않아’서 수의사 소원 역

“자극적이지 않으면서 웃음을 줄 수 있는 영화”

영화 ‘써니’ 와 드라마 ‘미생등’을 통해 소탈한 매력으로 대중들의 많은 사랑을 받은 강소라가 ‘털털’한 사자로 변신에 나선다. 그는 “대본이 워낙 재미있었다. 손재곤 감독님의 팬이기도 했고 캐스팅 라인업을 보는 순간 이건 그냥 해야 되는구나 생각했다”라며 ‘해치지않아’를 선택한 이유를 밝혔다.

“관객처럼 웃으면서 아무 생각 없이 봤죠. 감독님 특유의 유머 코드도 좋았고요. 처음에는 걱정했던 까만코 CG(Computer Graphics)가 어떻게 나왔나 봐야겠단 생각이었는데 막상 영화가 시작되고 나니 저도 모르게 빠져들었죠. ”







15일 개봉된 ‘해치지 않아’는 망하기 일보 직전의 동물원 ‘동산파크’에 야심차게 원장으로 부임하게 된 변호사 태수(안재홍)와 팔려간 동물 대신 동물로 근무하게 된 직원들의 기상천외한 미션을 그린 이야기로 웹툰작가인 훈(HUN)의 동명 웹툰을 영화화했다.

극 중 강소라는 어린 시절부터 동산파크의 마스코트 북극곰 까만코와 함께 살아가는 것이 곧 자신의 행복이라 여겼던 동산파크의 터줏대감 수의사 소원을 연기했다. 까칠하지만 마음만은 따뜻한 수의사 소원과 오로지 정면승부에만 몰두하는 사자까지 동물과 사람을 넘나드는 1인 2역 연기를 펼친다.

원작인 동명 웹툰은 참고하지 않았다. 손 감독과 긴 대화를 통해 인물의 살을 붙여나갔다. 감독은 캐릭터로 다가가지 말고 자연스럽게 연기 할 것을 제안했다. 애초 시나리오 속 캐릭터와 싱크로율이 높은 배우들을 캐스팅한 전언이다. 강소라는 고양이과 동물의 특징을 생각하며 사자를 연기했다.

“첫 미팅에서 감독님과 많은 대화를 나누었고 저의 성향을 파악하신 뒤 소원 역을 제안하셨다고 들었다. 미팅할 때 제게서 소원을 보셨나 봐요. 사람보다 동물을 신뢰하는 소원 캐릭터를 위해 동물 관련 다큐멘터리를 찾아보며 애정을 쌓았다. 북극곰 다큐멘터리도 찾아보고 사자 영상을 보면서 움직임을 관찰했죠. ”

“시나리오 속 소원을 보면서 여러 가지를 생각했다. 소원은 사람보다 동물을 신뢰해요. 제일 친한 친구도 북극곰 까만코죠. 그런 부분을 생각하면서 소원이란 인물에게 다가갔다.”

앞만 보는 정면승부 사자와 대세를 따르기 보단 자신의 소신을 지키는 소원의 모습은 강소라의 모습과 다른 듯 닮아있다.

“소원과 다른 점이라면, 전 소원처럼 남들이 ‘노(NO)’를 외칠 때 ‘예스(YES)’를 외칠 수 있는 성격이 아니죠. 소원처럼 머리가 좋지도 못해요. (웃음)”

어린 시절부터 친구처럼 여기던 북극곰 까만코가 극심한 스트레스로 폭력적 성향을 띠자 소원은 큰 걱정에 빠진다. 실제로 푸들 두 마리를 키우는 강소라는 동물을 사랑한다. 그는 “강아지는 가족 같은 존재”라며 애정을 내보였다. 이번 작품을 만나고 난 뒤 ‘동물권’에 대해서 조금이나마 생각할 수 있게 됐다.



“촬영하고 나서 ‘동물권’에 대해 생각하게 됐는데, 그 자체만으로 큰 걸 얻은 거 같다. 동물들의 정형 행동에 대해 이제 연구가 시작되고 있는데 그 병이 안 생기게 하는 게 가장 좋은 치료법이라고 하시더라. 조심스럽지만 저희 영화가 대놓고 그런 메시지를 담고 있기 보다는 관객들이 자연스럽게 생각해볼 수 있는 계기를 주는 점이 좋은 것 같다.”





지난해 ‘자전차왕 엄복동’으로 흥행 실패를 맛봤다. 배우는 “내겐 좋은 경험이었다”며 “큰 부담은 없다. 내가 나온 작품이 잘 됐으면 하는 바람”이라고 담담하게 얘기했다.

2009년 영화 ‘4교시 추리영역’으로 데뷔한 강소라는 2011년 영화 ‘써니’로 이름을 알렸다. 이후 드라마 ‘미생’, ‘자전차왕 엄복동’ 등에 출연했다. 올해로 데뷔 10년차를 맞이했다. ‘해치지 않아’로 2020년의 시작을 기분 좋게 열어재낀 강소라는 “모든 날 모든 것이 좋았다. 과정만 놓고 본다면 단연 제 인생작이다”고 말하며 웃었다.

‘써니’로 큰 스포트라이트를 받은 이후 실패와 성공의 경험을 통해 많은 걸 깨달은 강소라. 그는 보다 여유로운 30대를 즐기고 있었다. ‘사람들이 어떻게 볼까’를 먼저 생각해 부담감을 먼저 갖기 보단, ‘‘재미있게 즐기자’는 마음이 커졌다. “인간 강소라와 연예인 강소라의 균형을 잘 맞춰 오래 이 일을 하고 싶다”는 그는 “자연스러운 것”에 집중하고자 한다.

“(배우가)준비는 철저히 하되 (관객들이)자연스럽게 받아들일 수 있는 연기가 중요하다고 생각한다. 요즘 저의 가장 큰 고민이기도 하고요. ‘저 배우 연기 잘한다’가 아니라 ‘저런 애 있잖아’란 말을 듣는 배우로 남고 싶다. 우리 주변 어딘가에 ‘있을 법한 사람’처럼 보이는 게 연기적으로 가장 큰 고민이죠.“

[사진제공=에이스메이커무비웍스 ]

/정다훈기자 sestar@sedaily.com
<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서경스타팀 정다훈 기자 sestar@sedaily.com
주요 뉴스
2020.05.27 12:58:57시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