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 시세보기

서울경제

HOME  >  국제  >  정치·사회

미국 합참차장 "북한 신형 미사일 방어 100% 확신"

"북한, 어느 국가보다 신속히 미사일 개발"
북한 강경 행보 차단 의도 해석

  • 김기정 기자
  • 2020-01-18 12:03:50
  • 정치·사회
미국 합참차장 '북한 신형 미사일 방어 100% 확신'
존 하이튼 미국 합참의장/사진제공=EPA=연합뉴스

존 하이튼 미 합참차장이 북한의 신형 미사일을 막아내기 위한 미국의 현 미사일 방어 능력을 100% 확신한다고 말했다. 이번 발언은 북한의 강경 행보를 차단하려는 의도로 해석된다.

하이튼 합참차장은 17일(현지시간) 미국 워싱턴DC에서 싱크탱크 전략국제문제연구소가 마련한 대담 행사에서 미국의 현 미사일 방어 시스템이 북한의 신형 미사일로부터 미국을 보호할 수 있다고 보느냐는 질문에 “그렇다. 100% 확신한다”고 답했다. 이어 “미사일 방어 시스템은 북한 때문에 구축됐다”면서 “작동할 일이 없기를 바란다”고 덧붙였다.

또한 “김일성 주석과 김정일 국방위원장은 재임시절 각각 9회와 22회 미사일 발사 시험을 했지만 김정은 위원장은 집권 후 지금까지 67차례나 미사일 발사 시험을 했다”며 “북한은 지구상에서 그 어느 국가보다 가장 신속히 신형 미사일, 새로운 능력, 신무기들을 개발하고 있다”고 했다.

합참차장의 이번 발언은 북한이 ‘새 전략무기 공개와 충격적 실제행동’을 공언한 가운데 미국의 방어능력을 부각해 북한의 강경 행보를 차단하려는 의도로 풀이된다.
/김기정기자 aboutkj@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D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