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 시세보기

서울경제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

문화 · 스포츠방송·연예
이수만, 美 '버라이어티 500’ 3년 연속 선정

버라이어티, "이수만은 현대 K팝의 파워풀한 개척자"

봉준호 감독, 오석근 영진위 위원장 등도 이름 올려

이수만 美 ‘Variety 500’ 3년 연속 선정 이미지.




이수만 SM엔터테인먼트 프로듀서가 미국 엔터테인먼트 전문매체 버라이어티가 발표한 ‘버라이어티 500’에 3년 연속 선정됐다.

SM엔터테인먼트는 이수만 프로듀서가 2017년, 2018년에 이어 2019년까지 ‘버라이어티 500’에 선정됐다고 17일 밝혔다. 버라이어티는 2017년부터 매년 전 세계 엔터테인먼트 시장을 이끄는 가장 영향력 있는 비즈니스 리더를 17개 부문에 걸쳐 총 500명을 선정해 발표한다.

버라이어티는 이 프로듀서를 “폭발적인 인기를 끌고 있는 현대 K팝의 검증된, 힘 있는 개척자”라고 소개하며 “소속 아티스트들을 세계적으로 진출시키고 있으며, 1996년 1세대 아이돌 H.O.T. 데뷔 이후, 동방신기와 엑소로 큰 성공을 거뒀다”고 설명했다. 이어 “최근 캐피톨 뮤직과 계약을 체결해 슈퍼 엠이 데뷔하는 등 그룹과 솔로 활동으로 SM의 세계적인 확장을 계획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올해 ‘버라이어티 500’에는 이 프로듀서 외에도 영화감독 봉준호, 오석근 영화진흥위원회 위원장, 정태성 CJ E&M 영화사업부문 전 대표 등의 한국인이 이름을 올렸다. 버라이어티는 봉 감독이 영화 ‘기생충’으로 작품성과 흥행성을 동시에 보여준 점, 오 위원장은 아시아 영화산업의 동반성장을 위해 ‘한-아세안영화기구’ 설립을 추진한 점 등을 선정사유로 밝혔다. 이 밖에도 로버트 아이거 디즈니 최고경영자(CEO), 마틴 스코세이지 영화감독, 오프라 원프리 미국 유명 방송인 등 세계적인 영향력을 가진 각 분야의 리더들이 선정됐다.

이 프로듀서는 지난 2016년 한국 대중문화를 세계에 알리고 한류로 세계 문화산업의 지형도를 바꾼 공로를 인정받아 미국 ‘아시아 소사이어티’가 시상하는 ‘2016 아시아 게임 체인저 어워즈’에서 한국인 최초 수상자로도 이름을 올렸으며, 2017년 문화 인사 최초 ‘영산외교인상’ 수상, ‘2018 한중경영대상’에서 ‘최고경영자상’ 등을 수상한 바 있다.
/한민구기자 1min9@sedaily.com
<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문화레저부 한민구 기자 1min9@sedaily.com
칼 세이건이 책 ‘코스모스’를 쓰고 아내에게 남긴 헌사입니다. 당신과 함께하는 시간을 소중히 여기겠습니다."
기자채널로 이동
주요 뉴스
2020.06.06 07:00:00시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