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 시세보기

서울경제

HOME  >  정치  >  국회·정당·정책

한국당 위성정당, 이번엔 '미래한국당'

미래한국당, 비례정당, 비례자유한국당, 위성정당

자유한국당이 ‘비례대표 전담 정당’을 예고한 뒤 만들어지는 ‘비례자유한국당’의 명칭이 ‘미래한국당’으로 변경됐다. 비례자유한국당(가칭) 창당준비위원회는 17일 보도자료를 통해 중앙선거관리위원회에 ‘미래한국당(가칭)’ 창당준비위원회로 변경해 신고했다고 밝혔다.

이날 미래한국당 창준위는 “지난 13일에 있었던 위헌적이고 편향적인 선관위 전체회의의 결정에도 불구하고, 대한민국의 건전한 공당과 준법기관을 지향함에 따라 명칭을 변경했다”고 밝혔다.

앞서 선관위는 지난 13일 21대 총선에서 ‘비례자유한국당’명칭을 사용할 수 없다고 결정했다. 정당법 41조 ‘유사명칭 등의 사용금지’ 규정을 위반한다는 것이 이유다.

미래한국당 창준위는 “새로운 명칭은 유구한 역사와 전통에 빛나는 우리 대한민국이 미래 세대에도 지속 가능한 발전을 이룰 수 있도록 자유민주주의 이념과 시장경제 원칙을 수호하겠다는 의미를 담고 있다”고 설명했다.
/방진혁기자 bready@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D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