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 시세보기

서울경제

HOME  >  부동산  >  오피스·상가·토지

올 고속도로 토지보상비만 1조...신도시 보상금까지

토지정보플랫폼 지존 공개
지난해보다 6.7% 증가

올 고속도로 토지보상비만 1조...신도시 보상금까지

올해 전국의 고속도로에만 1조원이 넘는 토지보상금이 풀릴 예정이라고 토지보상 및 부동산개발정보 플랫폼 지존이 17일 밝혔다. 올해 신도시 토지보상금도 풀릴 예정이다. 지가 상승세는 계속 될 것으로 전문가들은 보고 있다.

지존이 국토부의 협조를 받아 올해 예산 세부내역을 분석에 결과에 따르면 올해 전국의 21개 고속도로 노선에서 모두 1조660억9,200만원의 토지보상금이 풀리는 것으로 전망됐다. 이는 지난해 고속도로 토지보상금인 9,991억3,200만원에서 6.7%가 증가한 금액이다. 이 중에서 재정사업은 김포-파주 고속도로를 비롯한 17개 노선이고 민자사업이 광명-서울고속도로를 포함해 4개 노선이다.

가장 토지보상금이 많은 사업은 지난해(3,229억원)에 이어 서울-세종 고속도로이다. 안성-구리 구간과 세종-안성 구간에서 각각 2,722억9,200만원과 1,583억6,500만원 등 총 4,306억5,700만원의 토지보상 예산이 배정됐다. 서울-세종 고속도로는 전체 사업비 8조1,075억원 규모로 경기 구리에서 세종까지 129㎞ 거리를 연결한다. 오는 2024년 6월 개통될 예정이다.

다음으로 토지보상비가 많이 풀리는 노선은 민자사업으로 건설되는 평택~부여~익산을 연결하는 서부내륙 고속도로이다. 이 노선에는 올해 처음으로 1,500억 원의 토지보상 예산이 배정됐다. 예산은 1단계 사업구간인 평택-부여 구간의 편입 토지보상비로 사용된다.

뒤이어 수도권 제2순환 고속도로 ‘김포-파주’와 ‘파주-포천’ 구간에는 각각 896억3,100만원과 745억4,200만원, 포천-화도 고속도로(28.71㎞)와 광명-서울 고속도로(20.2㎞)에도 660억원과 465억 6,300만원의 토지보상 예산이 배정됐다.

신태수 지존대표는 “올해 고속도로에서 풀리는 토지보상금은 지난해에 비해 소폭 늘어난 규모다”면서 “3기 신도시를 비롯해 올해 역대급 토지보상비가 풀릴 예정이고 대부분이 수도권에 집중돼 있어 일대 부동산 시장에 미치는 영향이 클 것‘이라고 말했다.
/이재명기자 nowlight@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XC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