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 시세보기

서울경제

HOME  >  정치  >  국회·정당·정책

김형오 "한국당 공천..물갈이 국회 모습 보일 것"

"공천 때마다 물 전혀 안 갈고 물고기만 갈아"
"오염된 물에 새물고기 넣어봐야 죽거나 오염"

김형오, 한국당

김형오 자유한국당 공천관리위원장이 17일 “21대 국회만큼은 물갈이, 판갈이 되는 국회의 모습을 보이고 새로운 인재들이 많이 들어올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김 위원장은 이날 황교안 한국당 대표와 국회에서 공개면담을 가진 뒤 이어진 기자들과의 간담회에서 이같이 밝혔다. 앞서 황 대표와의 공개 면담에서 국회의원으로서 우선해야 할 가치로 △경제 △자유와 안보 △국민 등을 꼽은 그는 “청년과 여성에 대해 핵심 방점을 두겠다”고도 밝혔다.

김형오 '한국당 공천..물갈이 국회 모습 보일 것'
자유한국당 공천관리위원회 위원장으로 임명된 김형오 전 국회의장이 17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황교안 대표와 첫 회동을 가진 뒤 기자간담회를 하고 있다./연합뉴스

이날 김 위원장은 “물갈이를 하라고 했더니 공천때마다 국회에서는 물은 전혀 갈지 않고 물고기만 갈고 있다”고 지적했다. 그는 “오염된 물에 물을 갈지 않으니 아무리 새물고기를 집어 넣어봐야 죽거나 오염에 적응하게 된다”며 “그래서 판을 갈아야 한다. 21대 국회만큼은 물갈이, 판갈이 되는 국회의 모습을 보이고 새로운 인재들이 많이 들어올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했다.

김 위원장은 또 “현 정권에 의해 많은 단어들이 오용되고 오염됐다”며 “대표적인 게 ‘공정’”이라고 말했다. 그는 “부족하지만 공관위에서 ‘이게 공정이다’라는 것을 보여주고 싶다”며 “거울을 쳐다보듯 최대한 투명하고 객관적으로, 중립적이고 독립적으로 할 것이다. 누구에게도 휘둘리지도 않고 간섭 받지 않겠다”고 했다.

특히 김 위원장은 “한국형 오픈프라이머리(open primary·완전 국민경선제)로 가야 한다”고 밝혔다. 그는 “완전한 국민경선을 한번 생각해야 할 때지만 완전한 국민경선을 하면 미국식 ‘오픈 프라이머리’를 얘기하는데, 좋은 게 아니다”라며 “한국형 오픈 프라이머리, 한국형 국민경선제를 한국당에서 실현해 정치 신인이 진입장벽 때문에 턱을 넘지 못하는 일은 없도록 해야겠다”고 말했다.

보수통합과 관련해서는 “야당통합은 필요조건에 해당된다”고 강조했다. 그는 “통합이 됐다고 국민들이 표를 주는 건 아니어도 이것도 되지 않으면 국민들이 표를 주겠느냐”“국민들에게 얼굴 들 낯은 가져야 한다”며 “설 전에 흔쾌히 타결되면 바랄게 없고, 설전에 타결의 원칙이라도 합의하길 바란다”고 했다.

아울러 황교안 대표의 출마와 관련해서는 “황 대표가 총선에 출마하겠다고 하면 그건 공관위가 결정할 사안”이라며 “여러 가지를 충분히 고려하겠다”고 했다. 그는 대표가 어떻게 하는 게 전략적이고 효과적인, 기울어지는 한국당을 살릴 모습일 지 여러 각도에서 고민할 것“이라고 했다.

한편 이날 김 위원장은 황 대표에게 시장상인들이 아이들에게 포도를 전해주는 서민들의 일상을 그린 그림도 전달했다. 김 위원장은 “한국당이 정말 서민 속에서 서민을 위하고 국민과 함께하는 한국당이 되자는 의미”라고 전했다.
/방진혁기자 bready@sedaily.com
김형오 '한국당 공천..물갈이 국회 모습 보일 것'
공천관리위원회 위원장으로 임명된 김형오 전 국회의장이 17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자유한국당 황교안 대표와 첫 회동을 하며 서민의 삶을 담은 그림을 선물하고 있다./연합뉴스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D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