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 시세보기

서울경제

HOME  >  정치  >  통일·외교·안보

이도훈 "美, 韓주권국가로서 결정 존중입장"...남북협력 견제 해리스 정면응수

李, 비건 면담 "한미 긴밀협의"강조
"워킹그룹 매우효율적" 해리스반박

이도훈 '美, 韓주권국가로서 결정 존중입장'...남북협력 견제 해리스 정면응수
이도훈 외교부 한반도평화교섭본부장은 16일(현지시간) 워싱턴DC 미 국무부에서 스티븐 비건 국무부 부장관과 면담 후 특파원들과 문답하고 있다./워싱턴=연합뉴스

이도훈 외교부 한반도평화교섭본부장은 16일(현지시간) “기본적으로 미국은 우리가 주권국가로서 내리는 결정은 존중한다는 입장”이라고 밝혔다.

이는 전날 해리 해리스 주한미국대사가 한국의 대북 개별관광 추진에 대해 한미 간의 협의를 강조하며 견제구를 날린 데 대해 정면대응한 것으로 해석된다.

이 본부장은 이날 미국 워싱턴DC 국무부 청사에서 스티븐 비건 국무부 부장관 면담한 뒤 특파원들과 만나 “그(주권국가) 존중의 기초 위에 한미가 동맹으로 열심히 같이 일하고 서로 조율하는 게 중요하다고 생각한다”고 밝혔다.

이 본부장은 해리스 대사가 대북 개별관광 추진은 한미 워킹그룹에서 다뤄져야 한다고 밝힌 데 대해서도 반박했다. 그는 해리스 대사의 발언이 기존의 워킹그룹을 말하는 것 같다면서도 “한 가지 분명하게 말씀드릴 수 있는 것은 그동안 워킹그룹이 매우 효율적이고 유효하게 잘 이뤄져 왔다는 점”이라고 강조했다.

이 본부장은 남북관계 진전을 통해 북미관계 교착의 돌파구를 마련하기 위해 미국을 적극적으로 설득할 뜻도 내비쳤다. 그는 “이제부터 남북 간 협력사업에 대해서 한미가 협의를 긴밀하게 이어나가기로 했다. 이제 시작인 것 같다”며 남북협력 추진을 위한 본격적인 외교전을 예고했다.

이도훈 '美, 韓주권국가로서 결정 존중입장'...남북협력 견제 해리스 정면응수
14일 오후 서울 강남구 코엑스인터컨티넨탈호텔에서 열린 ‘2020 한국이미지상 시상식’(CICI Korea 2020)에서 해리 해리스 주한 미국 대사가 축사를 하고 있다./연합뉴스

그는 개별관광에 대한 비건 부장관의 반응을 묻는 말에 “오늘 충분히 설명했고, 앞으로 계속 협의를 이어나갈 예정”이라고 답했다. 다만 이 본부장은 한미갈등 논란을 의식한 듯 개별관광 문제에 대한 구체적인 논의가 있었느냐는 질문에 “말하기가 조금 이른 것 같다”며 조심스러운 모습을 보였다. 그는 한미가 개별 관광이 대북 제재 대상이 아니라는 인식을 같이하는지를 묻는 말에 “기본적으로 유엔 제재에 의해 규정돼 있는 것은 아니다”라며 “그렇지만 부차적으로 어떤 물건을 (북한에) 들여갈 수 있는지, 단체관광객이 뭘 갖고 가는 문제, 소소한 문제에서 걸리는 것이 있을 수 있다”고 말했다. 이어 “그것은 전문가들, 우리 쪽 전문가도 그렇고 해서 잘 지켜봄으로써, 그런 오해가 생기지 않는 식으로 할 수 있을 것 같다”고 말했다.

이 본부장은 북한 비핵화와 관련한 중국의 역할도 강조했다. 그는 “중국의 역할은 항상 아주 중요하게 간주돼 왔고 앞으로도 클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지금 정부의 입장은 미국과 북한이 빨리 같이 앉아서 핵문제 진전을 빨리 이루는 것이 제일 중요하다는 것”이라며 “그것이 진전돼 가는 과정에서, 예를 들어 평화체제나 평화협정(논의 과정)에서 중국이 자연스럽게 들어올 수밖에 없다”고 주장했다. 또 “관련 국가들이 다 같이 참여함으로써 그 이행을 담보할 수 있는 체제를 구축한다는 생각을 갖고 있다”며 “현재로서는 북미가 빨리 만나 문제 해결을 모색하는 것이 더 중요하다고 생각한다. 당연히 중국은 여러가지 역할을 해줄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박우인기자 wipark@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XC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