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 시세보기

서울경제

HOME  >  사회  >  사회일반

이성윤 첫 일성 “검찰권 절제 필요”…文 정권수사 축소 시사

이성윤 첫 일성 “검찰권 절제 필요”…文 정권수사 축소 시사
이성윤 서울중앙지검장이 13일 서울 서초구 서울중앙지검에서 열린 취임식에서 취임사를 하고 있다./연합뉴스

국내 최대 검찰청인 서울중앙지검장에 취임한 이성윤(58·사법연수원 23기) 검사장이 13일 취임 일성으로 “국민들의 인권을 보호하기 위해 절제된 검찰권 행사가 필요하다”고 말했다. 이는 서울중앙지검에서 조국 전 법무부 장관 일가족에 대한 수사를 진행하던 지난해 9월 문재인 대통령이 검찰에 날린 경고 메시지와 같다. 이에 이 지검장이 ‘울산시장 선거개입 의혹’ 등 정권 수사에 대해 과잉·별건 수사 등을 이유로 수사팀을 통제·견제할 것이란 전망이 나온다. ★관련기사 5면

이날 이 지검장은 오전 취임식에서 “수사의 단계별 과정 과정마다 한 번 더 생각하고 절제와 자제를 거듭하는 검찰권 행사가 필요하다”며 은 “민생과 관련된 검찰 본연의 임무에 역량을 집중해야 한다”고 말했다. 형사부 중심의 민생 수사를 강조하면서 정권 등을 겨냥한 반부패수사에는 힘을 뺄 것임을 시사했다는 분석이다.

이날 검찰에서는 8일 단행된 고위급 검찰 간부 인사에 대한 우려 섞인 목소리가 공개적으로 나왔다. 정희도(31기) 대검찰청 검찰2과장은 검찰 내부망인 이프로스에 올린 글에서 “이번 인사는 ‘특정 사건 수사 담당자를 찍어내고, 검찰총장을 허수아비로 만들기 위한 인사’라는 생각이 든다”며 “이는 ‘정치검사 시즌2’를 양산하고 시계바늘을 되돌려 다시 검찰을 ‘정권의 시녀’로 만들 수 있다”고 했다.
/조권형기자 buzz@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XC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