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 시세보기

서울경제

HOME  >  사회  >  사회일반

이성윤 서울중앙지검장 첫 출근.. ‘조롱 문자 논란’ 질문엔 묵묵부답

이성윤 서울중앙지검장 첫 출근.. ‘조롱 문자 논란’ 질문엔 묵묵부답
서울중앙지검장으로 임명된 이성윤 법무부 검찰국장이 9일 국회를 방문해 법제사법위원회 국무위원 대기실 앞에서 관계자들과 대화하고 있다./연합뉴스

이성윤(58·사법연수원 23기) 신임 서울중앙지검장의 취임식이 13일 서울중앙지검 2층 강당에서 열린다.

이 지검장은 이날 오전 8시55분께 서울 서초동 검찰청사에 도착했다. 취재진이 ‘현 정권 수사에 차질이 있을 수 있다는 우려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느냐’, ‘문자 메시지가 논란이 되는데 어떤 입장이냐’ 라고 물었으나 답하지 않고 청사 안으로 들어갔다.

전날 국회 법제사법위원회 소속 자유한국당 주광덕 의원은 국회에서 기자회견을 열어 이 지검장을 두고 “검찰 인사담당 검찰국장으로서, 인사대상이 됐던 검찰 고위간부 여러명에게 도저히 이해할 수 없는 문자를 발송한 장본인”이라고 했다. 주 의원은 “문자 내용의 첫 부분에는 약을 올리는 듯한 표현이 들어가 있고, 중간에는 독설에 가까운 험한 말이 들어가 있고, 문자의 마지막 부분에는 ‘주님이 함께하길 바란다’는, 도저히 정상적으로 이해하기 불가한, 마치 권력에 취해 이성을 잃은 듯한 문자를 보냈다”고 주장했다. 이 지검장이 보냈다는 문자메시지의 구체적 내용은 공개하지 않았지만, “검사장급 이상의 인사 여러명에게 보낸 것은 확실하다”면서 “동료 검사들은 경악하고 있다. 깊은 상처를 입었다고 한다”고 했다.

그러자 법무부는 오후4시경“법무부 검찰국장은 이번 검찰고위간부 인사를 전후하여 인사대상이 됐던 여러 간부에게 ‘약을 올리거나 독설에 가까운 험한 말’의 문자메시지를 보낸 사실이 없다”고 알렸다.

또 오후8시30분경에는 이 지검장이 검찰청의 한 간부에게 보낸 문자 메시지 전문을 전격 공개하며 “개인간에 주고받은 문자내용이 유출되고 심지어 왜곡되어 대통령과 법무부장관의 직무수행에 대한 정치적 공격 소재로 사용되는 사실이 개탄스럽다. 지켜야할 선을 넘은 것.”이라며 “문자내용을 공개하는 것은 더이상 불필요한 왜곡이 확산되는 것을 막기위한 불가피한 조치임을 이해해주시기 바란다”고 했다.

문자 내용은 “존경하는 00님! 늘 좋은 말씀과 사랑으로 도와주셔서 진심으로 감사드립니다 00님께서 참 어려운 환경속에서도 늘 관심을 주시고 도와주신 덕분에 그래도 그럭저럭 여기까지 왔다고 생각하고 감사하게 생각합니다. 정말 정말 고맙고 감사합니다. 늦은 시간입니다. 평화와 휴식이 있는 복된 시간 되시길 간절히 기도드립니다 늘 감사합니다 00님 이성윤 올림”이다.

이 문자는 이 지검장이 인사가 나기 전날(1월7일) 강남일 대검찰청 차장검사에게 보낸 것으로 확인됐다. 강 차장검사는 오늘자로 대전 고검장으로 전보됐다. 다만 주 의원실에서는 이 지검장이 다른 대검 간부에게도 보낸 문자가 있는 것으로 본다.

이 지검장은 문재인 정부 출범 직후인 2017년 7월 검사장으로 승진해 대검 형사부장을 맡았다. 이후 대검 반부패강력부장, 법무부 검찰국장 등 핵심 보직을 거쳐 전국 최대 규모 검찰청인 서울중앙지검을 이끌게 됐다.

전북 고창 출신으로 문재인 대통령의 경희대 법대 후배인 이 지검장은 검찰 내 대표적 ‘친문(친 문재인)’으로 꼽힌다. 검찰 안팎에서는 이 지검장이 부임과 함께 청와대·여권 상대 수사에 제동을 걸 수 있다는 관측이 나온다.
/조권형기자 buzz@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D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