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 시세보기

서울경제

HOME  >  정치  >  국회·정당·정책

민주당 '秋인사 불만' 檢 비판 "끝까지 가보자는 식 옳지않아"

원내 지도부 "인사 반발차원 靑압색 국민지지 어려워"
한국당 추미애 공세 '개혁 발목잡기' 檢개혁의지강조

민주당 '秋인사 불만' 檢 비판 '끝까지 가보자는 식 옳지않아'
이인영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가 5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기자간담회에 입장하고 있다./연합뉴스

더불어민주당은 11일 추미애 법무부 장관의 검찰 고위직 인사에 불만을 드러내고 있는 검찰을 비판했다.

민주당 원내 지도부의 한 관계자는 이날 언론과의 통화에서 “검찰이 이번 인사의 의미를 ‘수사에 대한 반대’로만 여기고, 이에 반발하는 차원에서 청와대 압수수색을 하려 했다면 국민적 지지를 받을 수 없을 것”이라고 꼬집었다.

이 관계자는 “검찰은 이번 인사를 통해 결과도 없는 과잉수사를 반성하고 자신을 돌아보는 계기로 삼아야 한다”며 “이렇게 끝까지 가보자는 식으로 나오는 것은 옳지 않다”고 지적했다. 당 검찰공정수사촉구특별위원회 소속인 한 중진 의원은 검찰의 전날 청와대 압수수색 시도를 거론, “상식을 벗어난 상황”이라면서 “절대권력으로서의 검찰 모습을 그대로 보여주는 것”이라고 주장했다. 그는 “우리가 듣기로는 검찰이 총선 때까지 저런 식으로 수사를 이어간다는 것 같다”며 우려를 나타냈다.

민주당은 한국당의 추미애 장관 공세에 대해서도 ‘개혁 발목잡기’라며 검찰개혁을 이어갈 의지를 보였다.

한 중진 의원은 “한국당이 검찰과 손잡고 정치공세를 하고 모양새로, 결국 한국당에 부메랑으로 돌아올 것”이라고 강조했다.

이종걸 의원은 페이스북에 글을 올려 “한국당 심재철 원내대표가 외청 간부들에 대한 인사조치를 ‘최악의 독재 정권’, ‘전두환 시절에도 없던 망동’이라고 극언했는데, 전두환에 대한 보은 감정이 남다르다”라고 비꼬기도 했다.
/김인엽기자 inside@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D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