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 시세보기

서울경제

HOME  >  정치  >  정치일반

한국당, 靑 압수수색 불발에 "압수할 물건이 특정되지 않았다는 건 비겁한 꼼수"

전희경 대변인 11일 "총리와 법무부 장관이 양심도 법도 팽개쳤다"

자유한국당, 논평, 나경원, 추미애, 청와대 압수수색

한국당, 靑 압수수색 불발에 '압수할 물건이 특정되지 않았다는 건 비겁한 꼼수'
8일 오후 국회에서 열린 정세균 국무총리 임명동의안 심사를 위한 인사청문회에서 위원장을 맡은 자유한국당 나경원 의원이 정 후보자에게 질의하고 있다. /연합뉴스

자유한국당이 10일 검찰의 청와대 압수수색 불발과 추미애 법무부 장관의 ‘윤석열 패싱’ 논란에 대해 강력 비판했다. 청와대 관련 각종 의혹 수사에 대한 방해가 이어지고 있다는 게 한국당의 주장이다.

전희경 대변인은 이날 서면 논평에서 “범죄 혐의자들을 감싸고 수사 방해까지 서슴지 않는 청와대”라며 “총리와 법무부 장관이 양심도 법도 팽개치고 검찰을 학살했다”고 주장했다. 전 대변인은 이어 “청와대에 대한 수사가 ‘성역’이 되어버린 이상 이제 대한민국에 ‘성역 없는 수사’라는 말은 사라져 버렸다”며 “청와대가 ‘압수할 물건이 특정되지 않았다’며 압수수색을 거부한 것은 비겁한 변명이자 법망을 피하기 위한 꼼수”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애당초 압수수색은 수차례 걸친 검찰의 자료 임의제출 요구에 대해 청와대가 대부분의 자료 제출을 거부했기 때문에 시작된 것”이라고 덧붙였다.

전 대변인은 “청와대가 압수수색 한 번은 막을 수 있었는지 몰라도 정권을 향한 분노와 서슬 퍼런 인사폭거에도 굴하지 않고 수사 의지를 불태우는 정의로운 검사들의 의지는 막을 수 없을 것”이라고 했다.

나경원 의원은 페이스북 글에서 “검찰 학살로 정권의 비리를 묻고, 고위공직자범죄수사처(공수처)로 정권 비리를 영구 봉쇄하려 한다”며 “총리까지 나서서 검찰총장을 ‘항명’으로 몰아가며 사법방해와 직권남용을 일삼고 있는 무도함에 경악스럽다”고 가세했다. 나 의원은 또 “닉슨 전 미국 대통령은 워터게이트 스캔들 특검을 전격 해임한 ‘토요일의 대학살’로 1년도 채 안 돼 사임했다”며 “닉슨을 하야시킨 것은 도청이 아니라 ‘은폐’였고, 이번 ‘수요일의 대학살’이 어떤 결과로 돌아올 것인지 역사가 말해주고 있다”고 경고했다.
/정수현기자 value@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XC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