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 시세보기

서울경제

HOME  >  사회  >  사회일반

‘조국 검찰개혁’ 이끈 황희석 검찰개혁추진단장 사의

‘조국 검찰개혁’ 이끈 황희석 검찰개혁추진단장 사의
2018년11월27일 서울 세종로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범정부 차원의 가정폭력 방지대책 발표에서 황희석 법무부 인권국장이 ‘현행범 즉시체포’ 등에 관한 질문에 답하고 있다./연합뉴스

황희석(53·31기) 법무부 인권국장이 사의를 밝힌 것으로 6일 확인됐다. 추미애 법무부 장관이 조만간 대규모 검찰 인사를 단행할 것으로 알려진 가운데 직을 내려놓은 것이다. 이는 법무부·검찰 고위 중 박균택(54·21기) 법무연수원장와 김우현(53·22기) 수원고검장에 이어 세번째다.

민주사회를 위한 변호사모임(민변) 사무차장 출신인 황 국장은 2017년 9월 비(非) 검사 출신으로는 처음 인권국장에 임명됐다. 작년 9월 조국 전 장관 취임 직후 꾸려진 ‘검찰개혁 추진 지원단’ 단장도 맡았다.

최근 법조계에서는 황 국장이 이번 인사에서 법무부 검찰국장을 맡을 것이란 이야기가 돌기도 했다. 다만 머니투데이 더엘(the L)은 이날 황 국장이 관련 설을 부인했다고 보도했다.
/조권형기자 buzz@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XC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