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 시세보기

서울경제

HOME  >  정치  >  청와대

올해 김정은 공개활동, 신무기·관광사업 집중

총 83회 중 군사·경제 각각 24회
방사포 시험발사 등 11차례 지도
중·러 밀착외교...美와는 파격만남

올해 김정은 공개활동, 신무기·관광사업 집중
북한이 지난 28일 노동당 제7기 제5차 전원회의를 열어 ‘국가 건설’과 ‘국방 건설’에 관련된 중대한 문제를 토의했다고 조선중앙TV가 보도했다. 김정은 국무위원장이 지도한 이번 회의에는 최룡해 국무위원회 제1부위원장을 비롯해 당 중앙위원회 위원, 후보위원들과 당 중앙검사위원회 위원들이 참가했다. /연합뉴스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의 올해 공개활동은 주로 군사와 경제 부문에 집중됐던 것으로 나타났다. ‘자위적 국방력’과 ‘자력갱생에 의한 경제건설’ 노선이 양립하는 데 따른 것으로 보인다.

29일 조선중앙통신 등 북한 매체와 통일부 등에 따르면 김 위원장은 올해 1월부터 이날 현재까지 정상회담과 행사 참석, 현지지도 등 83회의 공개활동을 한 것으로 분석됐다.

이 가운데 무기 시험발사 지도 등 군사 활동과 경제 행보가 각각 24회(28.9%)로 전체 활동에서 절반을 넘었다. 이어 정치부문 22회, 정상회담과 외교 10회, 사회·문화 활동이 3회로 뒤를 이었다.

김 위원장은 하노이 회담 결렬 이후 초대형 방사포를 비롯해 신무기들의 시험발사를 현장에서 11차례나 지켜봤다. 해안포 사격 등 군사훈련도 지휘하며 체제 수호 의지를 드러냈다. 아울러 삼지연 일대와 양덕 온천관광지구 건설장을 찾아 관광 사업 의지를 보이고, 금강산관광지구에서는 남측 시설을 허물고 새로 조성하라고 지시했다.

김 위원장의 올해 정상외교는 중러와의 밀착 및 미국과의 파격 행보로 요약된다. 김 위원장은 올해 1월 첫 대외활동으로 중국을 방문, 하노이 회담에 앞서 시진핑 국가주석과 정상회담을 가졌다. 이어 지난 6월 시 주석이 집권 이후 처음으로 방북하자 모든 시간을 시 주석과 밀착해 최고로 예우했다. 이에 앞서 4월 말에는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과 만나 체제 안전 보장에 대한 인식을 공유했다. 김 위원장은 6월에는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의 회동 제의를 전격 수용해 판문점에서 만나기도 했다. /박우인기자 wipark@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D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