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 시세보기

서울경제

HOME  >  정치  >  통일·외교·안보

"김정은 역사적 보고"…北, 노동당 전원회의 전격 개최, 핵심 의제는?

  • 김경훈 기자
  • 2019-12-29 09:13:18
  • 통일·외교·안보

김정은, 국무위원장, 전원회의, 노동당, 국가건설, 국방건설, 새로운길

'김정은 역사적 보고'…北, 노동당 전원회의 전격 개최, 핵심 의제는?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연합뉴스

북한이 28일 노동당 제7기 제5차 전원회의를 전격적으로 개최하고 ‘국가 건설’ 및 ‘국방 건설’에 관련된 중대한 문제를 토의한 것으로 전해졌다.

29일 조선중앙통신은 “조선노동당 중앙위원회 정치국 상무위원회 결정에 따라 조선로동당 중앙위원회 제7기 제5차 전원회의가 12월28일 평양에서 소집되었다”고 보도했다.

이번 전원회의는 지난 4월 열린 4차 회의 이후 8개월여 만으로 통신은 “현 정세 하에서 우리 당과 국가의 당면한 투쟁 방향과 우리 혁명의 새로운 승리를 마련하기 위한 중요한 정책적 문제들”이라고 다뤄진 의제를 알렸다.

그러면서 통신은 “회의가 주체혁명 위업 수행에서 새로운 역사적 전환이 일어나고 있는 관건적인 시기에 진행되고 있다”고 전제한 뒤 “중중첩첩 겹쌓이는 가혹한 시련과 난관을 박차며 혁명 발전을 더욱 가속시키고 당 건설과 당 활동, 국가 건설과 국방 건설에서 나서는 중대한 문제들을 토의하기 위하여 전원회의를 열었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이어 “혁명 발전과 변화된 대내외적 정세의 요구에 맞게 우리 국가의 전략적 지위와 국력을 가일층 강화하고 사회주의 건설의 진군 속도를 비상히 높여나가기 위한 투쟁 노선과 방략”이 제시될 것이라며 “우리 당 역사에 거대한 의의를 가진다”고 강조했다.

아울러 통신은 국가 건설과 국방 건설 등을 강조하면서 ‘투쟁 노선이 제시될 것’이라고 한 부분에 눈길이 쏠린다.

김정은 국무위원장은 올해 신년사 등을 통해 미국이 제재와 압박을 유지한다면 ‘새로운 길’을 모색할 수 있다고 경고하고 연말까지 ‘새로운 계산법’을 갖고 나올 것을 강하게 촉구하기도 했다. 이에 따라 이번 회의에서 ‘새로운 길’의 구체적인 내용이 제시될지에 관심이 모아지는 상황이다.

북한이 연말을 목전에 두고 강경 발언을 쏟아내며 도발의 명분을 쌓은 만큼, 지난해 4월 전원회의에서 밝힌 경제집중 노선을 폐기하고 핵무력이나 국방력 병진 노선으로 전환할 가능성도 한층 높아졌다는 목소리도 나온다.

한편 통신은 김 위원장이 “조선노동당 중앙위원회 사업정형과 국가사업 전반에 대한 보고를 시작하시었다”며 “당 중앙위원회 정치국의 위임에 따라 회의를 운영 집행했다”고 설명했다. 하지만 김 위원장의 ‘역사적인 보고’ 내용이 무엇인지는 소개하지 않았다.

이번 회의에는 최룡해 국무위원회 제1위원장과 당 중앙위원회 정치국 위원들이 주석단에 자리한 것을 비롯해 당 중앙위원회 위원, 후보위원들과 당 중앙검사위원회 위원들이 모였다.

노동당 전원회의는 당 정치국 성원뿐 아니라 중앙위 위원과 후보위원 전원이 참가한다. 국가의 핵심 전략과 정책노선이 논의·결정되는 자리다. /김경훈기자 styxx@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XC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