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 시세보기

서울경제

HOME  >  국제  >  정치·사회

'트럼프가 김정은보다 더 위험'…독일 여론조사

응답자 중 41%가 지목...김정은, 푸틴 순

  • 노희영 기자
  • 2019-12-26 08:13:35
  • 정치·사회

트럼프, 김정은, 독일, 평화, 위협, 지도자

'트럼프가 김정은보다 더 위험'…독일 여론조사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24일(현지시간) 플로리다주 팜비치의 마러라고에서 열린 크리스마스 이브 만찬에서 박수를 차고 있다. /팜비치=AP연합뉴스

독일 시민들은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을 세계 평화를 가장 위협하는 지도자로 꼽은 것으로 나타났다.

25일 dpa 통신에 따르면 여론조사기관 유고프는 독일 시민 2,000 명을 대상으로 트럼프 대통령과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 아야톨라 세예드 알리 하메네이 이란 최고지도자 등 5명을 대상으로 ‘누가 가장 세계 평화를 위협하는가’에 관해 물었다.

여론조사 결과 트럼프 대통령이 응답자 41%의 지목을 받아 불명예스러운 1위에 올랐다. 지난해 같은 조사에서도 트럼프 대통령은 가장 많은 응답자의 지목을 받았다.

다음으로 응답자의 17%가 김 위원장을 선택했다. 푸틴 대통령과 하메네이를 선택한 응답자는 각각 8%였다.

시 주석은 7%의 지목만 받아 5명 중 가장 낮았다.

/노희영기자 nevermind@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D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