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 시세보기

서울경제

HOME  >  국제  >  정치·사회

38노스 “동창리 엔진시험後 정비작업 시작 관측”

"주변에 불탄 흔적"

  • 노희영 기자
  • 2019-12-17 11:01:04
  • 정치·사회

38노스, 북한, 동창리, 엔진시험, 정비작업, 위성

38노스 “동창리 엔진시험後 정비작업 시작 관측”
38노스가 16일(현지시간) 공개한 북한 동창리 서해위성발사장의 지난 15일 위성 사진. 수직엔진시험대에 밀착해 있던 시설이 옆으로 물러나 있는 모습이 포착돼 엔진시험 후 정비작업이 시작된 것으로 관측된다. /38노스 홈페이지 캡처

미국의 북한전문매체 38노스가 16일(현지시간) 북한 평안북도 철산군 동창리 서해위성발사장에서 엔진시험대 정비작업이 시작된 것 같다고 전했다. 38노스는 전날 촬영된 상업위성 사진을 토대로 서해위성발사장의 수직엔진시험대에 밀착해 있던 시설이 옆으로 물러나 있는 모습이 포착됐다고 밝혔다.

이 시설은 시험을 준비하는 동안 인력과 장비를 보호하는 기능과 동시에 상업위성에 포착되지 않도록 은폐하는 기능을 하는데 이 시설이 엔진시험대에서 물러난 모습이 포착된 것은 드문 일로 시험 이후 엔진시험대의 정비작업 시작을 보여주는 것 같다고 38노스는 분석했다. 위성 사진을 보면 엔진시험들은 수직엔진시험대에서 진행된 것으로 보인다고 38노스는 전했다. 시험 이전에 엔진시험대 주변에 차량이 보이고 시험 이후 주변 초목이 불탄 흔적이 있다는 것이다.

38노스가 이날 분석해 발표한 상업위성 사진은 북한의 두 번째 ‘중대 시험’ 이후 촬영된 것이다. 북한은 지난 7일 서해위성발사장에서 대단히 중대한 시험을 진행했다고 8일 발표했으며 14일에도 하루 전인 13일 중대한 시험을 또다시 진행했다고 밝혀 대미 압박을 이어갔다.

상업위성 사진에 포착된 변화가 북한의 향후 대미압박 행보와 연관된 것인지도 주목된다. 연말 시한을 못 박아온 북한이 대륙간탄도미사일(ICBM) 시험발사 카드에까지 손댈 가능성이 제기되면서 서해위성발사장의 동향에 이목이 쏠리고 있다.
/노희영기자 nevermind@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XC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