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 시세보기

서울경제

HOME  >  서경스타  >  TV·방송

'복면가왕' 러블리즈 예인과 윤상의 티키타가, 최고 시청률 기록

  • 김주원 기자
  • 2019-12-16 10:00:19
  • TV·방송
12월 15일 방송된 MBC ‘복면가왕’에서는 7연승에 도전하는 ‘만찢남’과 이에 도전하는 8인의 복면 가수 무대가 펼쳐졌다. 복면을 벗은 이는 옹알스 조수원, 펜타곤 여원, 배우 박선영, 러블리즈 예인으로, 러블리즈 예인과 윤상의 티키타카가 이어지는 동안 시청률은 9.9%까지 치솟았다. (12월 15일 닐슨코리아, 수도권 기준)

'복면가왕' 러블리즈 예인과 윤상의 티키타가, 최고 시청률 기록
사진=MBC ‘복면가왕’

‘스포츠카’와 짙은 감성 뽐내며 화제를 모은 ‘리어카’의 정체는 국가대표 코미디 그룹 옹알스의 리더 조수원이었다. 그의 등장에 코미디언 후배인 신봉선은 눈시울을 붉혔고, 그녀를 본 조수원 또한 눈가가 촉촉해졌다. 한때 혈액암 판정을 받고 장기 치료를 받았던 그는 “현재는 많이 호전되었고 공연 등 활발하게 활동하고 있다”라고 밝혔다. 이에 시청자들은 “조수원 TV에서 진짜 오랜만이다. 활동 많이 했으면 좋겠다”, “에너지가 너무 좋다. 신봉선 울컥할 때 같이 울컥했다” 등 뜨거운 반응을 보였다.

‘캣츠맨’과 뮤지컬 ‘캣츠(CATS)’의 대표 넘버 ‘메모리(MEMORY)’를 부르며 녹화장을 브로드웨이로 물들인 ‘캣츠보이’는 펜타곤의 여원이었다. 그의 무대를 본 판정단은 “뮤지컬 쪽에서도 관록이 있는 여성 배우가 부르는 곡인데 완벽하게 소화해내 놀랐다”며 극찬했다. 또 여원은 이날 판정단 하현우를 향해 “제가 정말 존경하는 선배님이다. 제 마음속에 원탑 밴드는 국카스텐이다. 오늘 만나 봬서 너무 영광이다”라며 수줍은 고백을 했고, 이에 하현우는 “충분히 멋진 가수가 될 수 있을 거다. 앞으로 멋진 가수가 되길 바란다”며 응원의 메시지를 전했다. 이에 시청자의 반응도 뜨거웠다. “여원이 진짜 숨은 보석이다. 메인보컬도 아닌데 노래를 저렇게 잘해버리면 심장에 너무 무리가...”, “여원이 덕분에 펜타곤 입덕... 오늘부터 펜타곤 노래 플레이리스트에 저장!” 등 폭발적인 반응을 보였다.

판정단 백지영이 ‘친해지고 싶은 분이다’라고 고백한 ‘와플’의 정체는 배우 박선영이었다. 그녀의 등장에 “박선영이 노래를 부르면 중성적인 느낌일 줄 알았는데 완전 소녀 같다. 목소리 완전 소녀”, “무대 보는데 내 기분이 다 좋아졌다. 앞으로 예능 많이 나와주시면 좋겠다”등 응원의 메시지를 보냈다. 박선영은 “건강하게 늙어가고 싶다. ‘복면가왕’을 준비하면서 너무 즐거웠다”며 에너지 넘치는 출연 소감을 전하며 퇴장했다.

가왕감으로 화제 몰이를 한 ‘낭랑18세’와 잔잔한 듀엣 무대를 펼친 ‘엄지공주’의 정체는 러블리즈의 비주얼 원탑 막내 정예인이었다. 예인은 “그룹으로 활동하다 보니까 솔로 무대를 할 기회가 거의 없었는데 ‘복면가왕’을 준비하면서 진짜 나의 모습을 찾아가는 것 같아서 의미 있는 시간이었다”며 출연 소감을 전했다. 대세 걸그룹의 등장에 시청자들은 “예인이 음색 너무 예쁘다. 최근 본 여아이돌 중에 원탑인 듯”, “예인이 현대무용부터 발라드 댄스곡까지 못 하는 게 뭐냐... 정말 완벽 그 자체” 등 뜨거운 반응을 보였다.

한편, 다음 주 방송되는 ‘복면가왕’은 크리스마스 특집으로, ‘음악대장’ 하현우의 캐롤송과 7연승에 도전하는 ‘만찢남’의 무대를 다음 주 일요일 저녁 6시 10분 MBC ‘복면가왕’에서 확인할 수 있다.

/김주원기자 sestar@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XC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