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 시세보기

서울경제

HOME  >  정치  >  국회·정당·정책

이총리, 구자경 LG 명예회장 추모 "소박한 모습 몇 차례나 뵈었다"

개인 SNS 통해 명복 빌며 생전 모습 회상
2대 경영인으로 전자·화학 성장 기틀 마련
LG그룹, '비공개 가족장' 조용히 치르기로

이총리, 구자경 LG 명예회장 추모 '소박한 모습 몇 차례나 뵈었다'
이낙연 국무총리가 13일 오후 서울 중구 퇴계로 다문화가족지원센터를 방문해 생각에 잠겨 있다./연합뉴스

이낙연 국무총리는 14일 “LG 구자경 명예회장님의 명복을 빈다”며 “회장님께서 1980년대 정부서울청사 뒤편 허름한 ‘진주집’에서 일행도, 수행원도 없이 혼자서 비빔밥을 드시던 소박한 모습을 몇 차례나 뵈었다”고 회상했다.

이 총리는 이날 오후 개인 SNS에 올린 글을 통해 “회장님의 그런 풍모가 국민의 사랑을 받는 기업을 키웠다고 생각한다. 감사하다”고 고인을 추모했다.

이총리, 구자경 LG 명예회장 추모 '소박한 모습 몇 차례나 뵈었다'
14일 오전 별세한 구자경 LG 명예회장./연합뉴스

구 명예회장은 이날 오전 별세했다. 향년 94세.

구 명예회장은 구인회 명예회장의 6남 4녀 중 장남으로 1925년 태어났다. 1945년 진주사범학교 졸업 후 5년간 초등학교 교사로 활동하다 1950년 LG그룹의 모태인 ‘락희화학공업사(현 LG화학)’ 이사로 취임하면서 그룹 경영에 참여했다.

구 명예회장은 고(故) 구인회 창업 회장의 장남으로 그룹 2대 회장을 지냈다. 1969년 말 부친이 타계하면서 이듬해 45세의 나이에 LG그룹 2대 회장에 올라 25년간 그룹을 이끌었다. 그 전까지는 공장 등에서 20년간 경영 실력을 쌓았다. 구 명예회장은 LG그룹을 이끌면서 전자와 화학을 중심으로 성장할 수 있는 기틀을 마련했다는 평가를 받는다.

구 명예회장은 장남인 고 구본무 회장에게 1995년 2월 그룹 총수 자리를 승계했다. 이후 경영일선에서 물러났지만 LG복지재단 이사장직은 유지하며 사회공헌활동을 이어왔다.

구 명예회장은 슬하에 고 구본무 회장을 비롯해 구본능 희성그룹 회장, 구본준 LG 부회장, 구본식 희성그룹 부회장 등 6남매를 뒀다. 부인 하정임 여사는 2008년 1월 별세했다. LG그룹은 고인과 유족들의 뜻에 따라 비공개 가족장으로 최대한 조용하고 차분하게 고인의 마지막 길을 배웅하기로 했다.

/정영현·변수연기자 yhchung@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XC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