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 시세보기

서울경제

HOME  >  서경스타  >  TV·방송

미성년 출연자 폭행·욕설·성희롱 논란 EBS '보니하니'…프로그램 잠정 중단

  • 조예리 기자
  • 2019-12-12 14:18:23
  • TV·방송
미성년 출연자 폭행·욕설·성희롱 논란 EBS '보니하니'…프로그램 잠정 중단
논란이 된 ‘보니하니’ 폭행 장면/유튜브 캡쳐

최근 남성 출연자들의 폭행과 성희롱 논란의 중심에 선 EBS ‘생방송 톡!톡! 보니하니’(보니하니)가 방송을 잠정 중단한다.

EBS는 12일 입장을 내고 “프로그램을 잠정적으로 중단하고 출연자가 미성년자임을 고려해 출연자 보호를 위한 다각적인 지원 방안을 마련하기로 했다”고 발표했다. 이날 오전 김명중 EBS 사장은 간부들을 대상으로 긴급회의를 소집해 이번 사태에 대해 엄중히 질책한 것으로 알려졌다. 또 철저하게 원인을 분석해 재발 방지 대책을 마련하라고 지시했다.

김 사장은 “이번 사태는 EBS라는 이름이 무색할 정도로 도저히 일어날 수 없는 일로, 사태 해결과 재발 방지를 위해 제작 시스템 전체를 꼼꼼히 점검할 것”이라며 “이번 일로 상처를 받은 출연자에게 고개 숙여 사과드린다”고 말했다.

김 사장은 이날 회의에서 프로그램 제작 책임자인 유아어린이특임국장과 유아어린이부장을 보직 해임하고, 프로그램 제작진을 전면 교체한 것으로 전해졌다. 이와 함께 프로그램 관계자를 징계위원회에 회부하고, 제작 시스템 전반에 걸쳐 철저한 재발 방지 대책을 마련할 것을 지시했다. EBS는 이를 위해 부사장을 단장으로 하는 ‘시스템 점검과 종합 대책 수립을 위한 긴급 대응단’을 구성해 운영에 들어갔다.

앞서 ‘보니하니’는 생방송 유튜브 방송에서 ‘당당맨’ 역할을 맡은 개그맨 최영수가 미성년자 ‘하니’ 버스터즈 채연을 때리는 듯한 장면이 나갔고, ‘먹니’ 역할을 맡은 박동근이 채연에게 ‘리스테린 소독할 X,’ ‘독한 X’ 등 성희롱과 욕설을 했다는 논란에 휘말렸다. /조예리기자 sharp@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XC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