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 시세보기

서울경제

HOME  >  부동산  >  기획·연재

[제4회 한국부동산금융대상-올해의 부동산혁신] 스페이스워크

빅데이터·AI 기반 부동산개발 자문

[제4회 한국부동산금융대상-올해의 부동산혁신] 스페이스워크

올해 한국부동산금융대상에서 특별히 신설된 혁신상은 프롭테크(Proptech) 기업, ‘스페이스워크(SPACEWALK, 대표 조성현·사진)’에게 돌아갔다. 이 회사는 부동산(Property)과 기술(Technology)이 결합한 프롭테크 분야의 선두 주자 중 하나다. 인공지능(AI)과 빅데이터 기술을 통해 한정된 토지에서 생산성을 최대화할 수 있는 사업성 검토를 제공한다.

스페이스워크의 핵심 기술은 ‘인공지능 건축설계’다. 2012년 조 대표가 개발을 시작한 뒤 2016년 서울주택도시공사(SH)의 가로주택정비사업을 지원하는 데 본격 적용됐다. 이 기술은 해당 토지에 지을 수 있는 건물의 최대규모와 효율적인 배치 등 부동산 개발에 필요한 정보를 클릭 한 번에 신속하게 제공한다. 지역별로 복잡한 건축 법규를 해결한 자체 개발 ‘랜드북(landbook)’ 서비스가 인기를 끌고 있다. 지도 위에 어느 필지를 선택해 몇 가지 조건만 입력하면 토지 추정가격, 투자가치, 적정 건축물 설계, 개발 후 추정 수익 등을 한눈에 볼 수 있다.

[제4회 한국부동산금융대상-올해의 부동산혁신] 스페이스워크

이 시스템은 현재 한국토지주택공사(LH), SH공사, 경기도시공사 등 공공기관에서 주민들의 개발 사업을 지원하는 데 활용하고 있다. 또한 NH농협은행, 우리은행, 중개법인, 건축사사무소 등 기업에 서비스를 제공하고 국제적으로도 KOICA의 CTS 프로그램에 선정돼 베트남에도 진출한 바 있다. 현재까지 스페이스워크는 약 50만㎡의 토지, 1조 8,000억원 규모에 부동산 개발 자문을 제공했다. 현재 공익 서비스도 진행 중이다. ‘랜드북 세이프티’는 기존 필지 정보를 바탕으로 붕괴 위험이 있는 노후 건물 정보를 일반에 알린다. /이재명기자 nowlight@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XC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