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검색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

서경스타TV·방송
‘배틀트립’ 이엘-이설, 낭만 가득 ‘포르투갈’ 여행...놀랄만한 가성비 화제
금요일 저녁 편성 이동 후 첫 방송된 ‘배틀트립’에서 배우 이엘-이설이 ‘배틀트립’ 최초로 ‘포르투갈’을 소개하며 시청자들의 눈길을 사로잡았다. 과거와 현재가 공존하는 매력부터 놀랄만한 가성비까지 갖춘 낭만 가득한 ‘포르투갈’ 여행기가 관심을 높였다.

/사진=kbs




지난 6일 방송된 KBS 2TV ‘배틀트립’에는 배우 이엘-이설이 여행 설계자로, 아나운서 김환이 스페셜MC로 출연했다. 이엘-이설은 ‘배틀트립’ 최초로 서유럽의 마지막 보석 ‘포르투갈’ 여행을 설계해 이목을 집중시켰다.

지난 주에 이어 이엘은 포르투갈의 수도인 리스본 시내 투어를 설계해 시선을 사로잡았다. 특히 ‘코메르시우 광장’으로 향한 이엘-이설은 버스킹 공연을 들으며 춤을 추고, 이베리아 반도에서 제일 큰 테주 강을 바라보며 여행자의 여유를 즐기는 모습으로 보는 이들까지 힐링케 했다. 또한, 이엘은 포르투갈 전통 대중가요 ‘파두’ 공연과 맛있는 음식을 함께 즐길 수 있는 레스토랑으로 안내해 관심을 집중시켰다. 그리고 이내 펼쳐진 ‘파두’ 공연은 이엘-이설은 물론 시청자들의 심장까지 울리며 소름을 유발했다. 이에 김숙은 “이제부터 ‘포르투갈’앓이 할 것 같다”며 부러움을 토해내기도 했다.

그런가 하면 이설은 리스본 근교에 있는 소도시 ‘오비두스’와 ‘나자레’ 여행을 설계해 관심을 집중시켰다. 무엇보다 시간 여행을 떠난 듯한 중세시대의 모습을 고이 간직하고 있는 소도시 ‘오비두스’의 풍광이 브라운관을 꽉 채우며 두 눈을 황홀하게 했다. 이에 이엘은 “나 정말 리얼 리액션 좀 해도 돼?”라더니 “너무 예뻐, 오비두스!”라며 격하게 발을 동동거리는 현실 리액션으로 웃음을 터뜨렸다. 이에 더해 이엘은 “빛바랜 이 색감이 기억에 굉장히 오래 남을 것 같아”라며 오비두스의 풍경에서 눈을 떼지 못하는 모습으로 여행 욕구를 승천시켰다.

뿐만 아니라 이엘-이설은 단 한입에 절로 미소가 나오는 전통 해산물 요리부터 깨끗한 맛이 나는 도미구이, 포르투갈에 가면 꼭 마셔야 하는 주류 ‘진자’까지 포르투갈의 음식들을 소개해 침샘을 자극했다. 더욱이 이엘은 생선살처럼 부드러운 문어 요리에 진실의 미간으로 맛을 표현해 궁금증을 자아냈다. 또한 이설은 크리스마스에 먹는 포르투갈 전통 케이크 ‘볼루헤이’의 식감을 “겨울 느낌 들어. 눈길 걸을 때처럼 뽀득뽀득한 식감”으로 표현하는 등 색다른 맛 표현으로 듣는 재미를 높였다.



특히 ‘포르투갈’의 여행 경비가 모두를 깜짝 놀라게 했다. 항공료를 제외한 경비가 1인당 51만원 정도(2박 3일 기준) 였던 것. 이에 김환은 “내가 알고 있는 유럽이 아니다”라며 놀라움을 토해내기도.

이처럼 이엘-이설은 과거와 현재가 공존해 시간 여행을 떠난듯한 매력부터 놀랄만한 가성비까지 모두 담은 낭만적인 ‘포르투갈’ 여행기로 안방극장을 매료시켰다. 이에 각종 SNS와 온라인 커뮤니티에서는 “포르투갈 매력에 제대로 치였다”, “이엘 너무 귀엽다. 반전매력 터지네”, “이엘-이설 리액션이 흥겨워서 보는 내내 광대승천”, “진자 투어 해보고 싶다. 로맨틱한 맛이라니까 궁금해”, “오비두스 정말 가보고 싶어요. 골목골목이 너무 예쁘네요” 등 뜨거운 반응이 쏟아졌다.

알찬 원조 여행 설계 예능 KBS 2TV ‘배틀트립’은 매주 금요일 저녁 8시 30분에 방송된다.

/최주리기자 sestar@sedaily.com
<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서경스타팀 최주리 기자 sestar@sedaily.com
주요 뉴스
주소 : 서울특별시 종로구 율곡로 6 트윈트리타워 B동 14~16층 대표전화 : 02) 724-8600
상호 : 서울경제신문사업자번호 : 208-81-10310대표자 : 이종환등록번호 : 서울 가 00224등록일자 : 1988.05.13발행 ·편집인 : 이종환
인터넷신문 등록번호 : 서울 아04065 등록일자 : 2016.04.26발행일자 : 2016.04.01
서울경제의 모든 콘텐트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는 바, 무단 전재·복사·배포 등은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Copyright ⓒ Sedaily, All right reserved

서울경제를 팔로우하세요!

서울경제신문

텔레그램 뉴스채널

서울경제 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