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 시세보기

서울경제

HOME  >  서경스타  >  영화

[종합] ‘아내를 죽였다’ 이시언, “10년만의 첫 주연”..흥행 날개 달까

  • 정다훈 기자
  • 2019-12-05 16:54:30
  • 영화
[종합] ‘아내를 죽였다’ 이시언, “10년만의 첫 주연”..흥행 날개 달까

배우 이시언이 데뷔 10년만에 처음으로 상업영화 주연을 맡아 영화 전체를 끌고 간다. 2010년 다음에서 연재된 희나리 작가의 동명의 웹툰을 원작을 하는 영화 ‘아내를 죽였다’ 이야기다.

5일 서울 용산구 CGV 용산아이파크몰에서 영화 ‘아내를 죽였다’(감독 김하라) 언론시사회 및 간담회가 열렸다. 배우 이시언, 안내상, 왕지혜와 김하라 감독이 참석해 작품에 관한 이야기를 나눴다.

‘아내를 죽였다’는 음주로 전날 밤의 기억이 사라진 남자가 아내를 죽인 범인으로 몰리면서 벌어지는 사투를 그린 블랙아웃 스릴러.

[종합] ‘아내를 죽였다’ 이시언, “10년만의 첫 주연”..흥행 날개 달까

이날 김하라 감독은 웹툰 원작을 영화화한 이유에 대해 “웹툰으로 좋아하고, 일상 살아가는 이야기를 좋아한다. ”고 밝혔다. 김하라 감독의 전작 ‘질풍기획’도 일상에 애환을 가진 직장인의 이야기이다. 감독은 “‘아내를 죽였다’도 웹툰 원작을 보고 사실은 범인이 누굴까에 대해 궁금증을 주는 스토리를 갖고 있는데 그 안에 일상을 담을 수 있을 것 같았다”며 “일상이 각박하게 돌아가는 속에서 평범한 주인공의 모습을 이야기 해보고자 했다”영화의 기획 의도를 전했다.

이시언이 전날 밤의 기억이 사라진 상태에서 아내를 죽인 범인으로 몰린 남편 정호 역을, 왕지혜가 정호의 아내 미영 역을 맡았다. 안내상은 정호를 추적하는 경찰 대현 역으로 나선다.

‘아내를 죽였다’로 데뷔 10년 만에 영화 첫 주연을 맡은 이시언은 “ 하기 전에는 몰랐는데, 하고 나니까 너무 부담스러웠다. ‘아무나 하는 것이 아니다’라는 것을 느꼈다고 소감을 토로했다.

김하라 감독은 이시언을 주연으로 캐스팅 한 이유에 대해 “평범하지만 어떨 때는 잘 생긴 것 같은 사람을 찾았다. 또 일상에 있을 것 같은 인물을 찾고 싶었다. 사실 저는 예능 ‘나 혼자 산다’를

안 봤다. 드라마를 봤는데 일상적인 연기를 잘하시더라. 친근한 이미지에서 조금 다른 모습을 보여준다면 우리 메시지를 잘 보여줄 수 있을 거라고 생각했다”고 캐스팅 이유를 전했다.

또한 “정호를 봤을 때 일단 찌질해야 하고 그래도 성실한 면도 있고 어떨 때는 잘생겨 보여야 하는 인물들을 찾다가 저는 사실 시언 씨가 딱이었다.”고 적역 캐스팅이었음을 밝혔다.

왕지혜는 “감독님이 제작했던 웹드라마를 재밌게 봤다. 각인된 이미지인 만화를 영상으로 옮기는 게 쉽지 않다고 생각하는데 장점을 살려서 잘 연출을 하시더라. 이번 영화 역시 웹툰 원작이 워낙 좋았고 감독님에 대한 믿음으로 선택하게 됐다”고 밝혔다.

감독은 “아내 미영의 경우에는 밝은 이미지에, 같이 신혼을 즐기고 열심히 살아보려는 꿈을 꾸는 생활력도 있는 인물인데, 왕지혜씨가 적합했다”고 설명했다.

[종합] ‘아내를 죽였다’ 이시언, “10년만의 첫 주연”..흥행 날개 달까
김하라 감독

[종합] ‘아내를 죽였다’ 이시언, “10년만의 첫 주연”..흥행 날개 달까

안내상은 이번 작품 출연 계기에 대해 “저는 일단 작품이 들어오면 거절하는 법이 없다. 캐스팅해주시는 게 너무 감사해서 무조건 한다”고 말했다. 이어 “대본이 너무 재밌었다. 또 누가 나오냐고 하니까 이시언이라고 하더라. 그 비주얼로는 영화를 꽉 채우지 못하겠다는 생각이 들었고, 제 비주얼이 필요하다고 생각했다.”고 너스레를 떨었다.

이에 감독은 “ 안내상 선배는 비주얼 때문에 캐스팅한 것은 아니고, 형사 같지 않고 경찰 같지 않은 직장인의 모습을 떠올렸고 거기에 너무 잘 해주실 것 같아서 제안했고 잘해주셨다. 그래서 캐스팅을 하게 됐다”고 덧붙였다.

‘아내를 죽였다’는 제32회 도쿄국제영화제 경쟁부문인 ‘아시안 퓨처’에 초청되며 화제를 모았다. 김하라 감독은 “첫 영화제 출품인데 반응이 좋아서 너무 좋았다. 심사위원들과 관객들이 제가 대놓고 말하면 작위적일 것 같은 숨겨진 부분들을 너무 잘 봐주셨다. 저에게는 의미있는 경험이었다. ”고 소감을 전했다.

마지막으로 이시언은 “‘도박하지 말라’는 메시지를 전하고 싶다. 그리고 연말에 술 많이 마시지 말라는 메시지를 전하고 싶었다.”고 당부했다. 이에 김하라 감독은 “도박은 최악의 선택지 중에 하나임에 대표성을 주고 싶었던 것인데 단순히 ‘도박을 하지 말자’가 되지는 말았으면 좋겠다는 마음이었다. 특히 저희 영화가 무서운 공포가 아니라 일상 스릴러인데, 마지막 장면에서도 그렇고 하나 하나 진실이 벗겨질 때마다 그 부분을 의미있게 봐주시면 좋겠다”고 전했다.

한편 ‘아내를 죽였다’는 오는 11일 개봉한다.

[사진=양문숙 기자]

/정다훈기자 sestar@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XC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