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 시세보기

서울경제

HOME  >  서경스타  >  라이프

국립오페라단 박형식 예술감독 및 직원 일동, 사랑의복지관에 연말 성금 기탁

  • 정다훈 기자
  • 2019-12-05 16:56:56
  • 라이프
국립오페라단 박형식 예술감독과 직원들이 ‘사랑의복지관’에 성금 121만 5천원을 기탁했다.

연말을 맞아 예술감독을 주축으로 소정의 기금을 마련한 국립오페라단은 12월 4일(수) 서울 서초동 사랑의복지관을 찾아 직접 성금을 전달했다. 또한 12월 5일(목)부터 8일(일)까지 예술의전당 오페라극장에서 공연하는 국립오페라단 가족오페라 <헨젤과 그레텔>에 복지관 가족들을 초대해 따뜻한 연말을 선물할 예정이다.

국립오페라단 박형식 예술감독 및 직원 일동, 사랑의복지관에 연말 성금 기탁
/사진=국립오페라단

사회복지법인 사랑의복지재단이 운영하는 ‘사랑의복지관’은 장애인복지관으로 발달장애인을 대상으로 교육, 가족문화, 직업 지원사업을 진행하고 있으며, 장애인과 그 가족을 위한 지역복지, 상담사례, 사회서비스사업을 통해 장애인이 지역사회에서 우리의 이웃으로 살아가는데 필요한 전문적인 복지서비스를 제공하고 있다. 국립오페라단이 전달한 성금은 사랑의복지관의 다양한 복지 사업에 사용될 예정이다.

국립오페라단 박형식 예술감독은 “연말을 맞아 직원들과 함께 작은 정성을 모아 장애인복지사업을 진행하고 있는 ‘사랑의복지관’에 성금을 전달한다”며 “추운 겨울 모두가 마음만은 따뜻한 연말을 보낼 수 있기를 바란다“고 전했다.

국립오페라단은 이 외에도 선현문화나눔재단, 한국장애인문화예술협회, 새빛맹인 선교회 등과 연계하여 매 공연에 문화소외계층의 이웃들을 공연에 초대하는 문화나눔을 실천하고 있다.

/정다훈기자 sestar@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XC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