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 시세보기

서울경제

HOME  >  정치  >  국회·정당·정책

한국당 5선 심재철 의원 원내대표 경선 출사표

심 의원 “어느 파벌에 안 속해”
“합리적 대안정당 되찾겠다‘
조경태·윤상현 등 참여 전망도

  • 구경우 기자
  • 2019-12-05 09:25:54
  • 국회·정당·정책
한국당 5선 심재철 의원 원내대표 경선 출사표
심재철 자유한국당 의원이 5일 국회 정론관에서 원내대표 출마를 선언하고 있다./연합뉴스

심재철 자유한국당 의원이 5일 오전 국회에서 기자회견을 열어 차기 원내대표 경선 출마를 선언했다.

심 의원은 이날 오전 국회 정론관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문재인 정부의 좌파 독재를 저지하고 총선 승리를 이루기 위해서는 야권대통합을 통해 보수 세력을 한곳으로 결집해야 한다”며 한국당 원내대표 경선 출마를 알렸다.

그는 “한국당의 정책정당, 대안정당의 모습을 잘 부각시키겠다”며 “문재인 정부의 잘못된 정책에 대해서는 날카롭게 비판하고 반대를 하면서도 합리적 대안을 제시해 국민들에게 인정받을 수 있는 대안정당의 참모습을 되찾겠다”고 강조했다.

심 의원은 “현재 연동형비례대표제 선거법과 공수처(고위공직자범죄수사처)법이 대한민국의 발목을 잡고 있다”며 “연동형 비례제는 국민의 표심을 왜곡하는 반헌법적인 제도”라고 비판했다. 또 “공수처는 장기집권 음모를 보장하는 반민주적 장치”라며 “우리의 자유와 민주를 왜곡하는 이들에 대해 맞서 싸우겠다. 또한 타협과 협상을 통해 모두가 공감할 수 있는 최선의 결과를 이끌어내겠다”고 강조했다.

그는 “심재철은 어느 파벌에도 속하지 않는다”며 “당을 위해서 단골 공격수였던 심재철이 이번에는 의원님들의 방패가 되겠다. 의원님들께서 국회선진화법 위반으로 사법처리되는 경우는 기필코 막아내겠다”고 말했다.

심 의원은 “내년 총선은 이 정권이 장기집권으로 가기위해 모든 수단을 총동원하는 매우 치열한 싸움이 될 것”이라며 “누가 정부권력과 맞서 싸우겠습니까. 지금은 평시가 아닙니다. 그동안 몸을 아끼지 않고 싸워본 사람이, 싸울 줄 아는 사람이 내년 총선의 선봉장이 되어야 하는 이유”라고 강조했다.

나경원 원내대표의 임기 연장이 무산된 가운데 차기 원내대표 경선에 공식적으로 출사표를 던진 것은 유기준(4선)·강석호(3선) 의원에 이어 심 의원이 세 번째다. 경기 안양 동안구을을 지역구로 둔 심 의원은 당내 수도권 의원 중에서는 처음으로 원내대표 경선 레이스에 나선다.

심 의원을 포함해 조경태(4선) 의원과 주호영(4선) 의원, 윤상현(3선) 의원 등도 원내대표 경선에 참여할 것이라는 관측도 나오고 있다.
/구경우기자 bluesquare@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XC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