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 시세보기

서울경제

HOME  >  정치  >  청와대

文, 국민패널 300명과 각본없는 대화

19일 생방송으로 '국민과의 대화'
조국, 지소미아 입장 밝힐지 주목

  • 양지윤 기자
  • 2019-11-18 17:01:05
  • 청와대
문재인 대통령이 19일 사전 각본 없이 국민 패널 300명의 즉석 질문에 직접 답하는 ‘대국민 소통’에 나선다. 타운홀(town hall) 방식으로 진행되는 ‘국민이 묻는다. 2019 국민과의 대화’는 19일 MBC에서 생중계된다. 취임 2년 반을 맞아 국민들과 직접 소통하며 여론을 청취하고 향후 국정 방향에 대해 국민들에게 직접 설명하기 위해 마련된 이번 대국민 소통 자리에서 한일 군사정보보호협정(GSOMIA·지소미아)이나 ‘조국 정국’ 등 민감한 사안에 대한 대통령의 입장 표명이 있을지에도 관심이 쏠린다.

고민정 청와대 대변인은 18일 “문 대통령이 집권 중반기를 맞아 19일 오후8시 ‘2019 국민과의 대화, 국민이 묻는다’를 통해 대국민 직접 소통에 나설 예정”이라며 “이번 국민과의 대화는 사전 각본 없이 국민들의 즉석 질문에 대통령이 답하는 타운홀 미팅 형식으로 약 100분 동안 진행될 예정”이라고 밝혔다.

MBC에 따르면 이번 행사에 참여하는 국민 패널 300명은 가감 없는 민의 전달을 위해 세대·지역·성별 등 인구 비율을 반영해 선별됐다. 또 선별 과정에서 노인·농어촌·장애인 등 사회적 약자와 소외지역 국민들을 배려했다. 정해진 각본 없이 즉석에서 질문과 답변이 오가는 만큼 문 대통령은 이날 공식 일정을 잡지 않고 국민과의 대화 답변 준비에 집중했다. 고 대변인은 “대통령께서는 오늘(18일)과 내일(19일) 다른 공개일정은 없다”며 “국민과의 대화를 준비하는 데 시간을 다 쓰실 것 같다”고 설명했다. 이번 행사에는 남북관계 전망, 한반도 비핵화 및 북미정상회담 가능성, 지소미아 종료에 대한 입장 등 외교·안보 사안을 비롯해 조국 전 법무부 장관 사태, 정시 확대 등 대입제도 개편, 부동산 대책 등에 대한 질문이 나올 가능성이 높다.

한편 청와대는 이날 국민 소통 강화 차원에서 공식 애플리케이션 ‘청와대’를 출시했다. 해당 앱을 통해 국민들은 손쉽게 주요 사회 이슈와 정부 정책, 온라인 국민청원에 대한 정보에 접할 수 있다. 청와대는 보도자료를 통해 “(앱을 통해) 문 대통령과 청와대의 소식, 국민청원 및 정부 정책을 국민께 더 쉽고 빠르게 제공하고 국민들께서 청와대와 더 가깝게 소통할 수 있다”고 소개했다.
/양지윤기자 yang@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XC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