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검색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

오피니언
이승준 어메이즈VR 대표 "한국 VR콘텐츠, 美시장으로 시야 넓혀야"

실리콘밸리서 VR앱 운영

글로벌 사용자 60%가 미국

3D 더해 몰입감 높이는게 관건

3년내 혁신적 하드웨어 나올것

이승준 어메이즈VR 대표 /박현욱기자




“사용자 혼자 즐기는 미디어엔터테인먼트는 가상현실(VR) 콘텐츠가 이끌어 갈 것입니다. 한국 콘텐츠 기업들도 미국 등 글로벌 시장으로 시야를 넓힐 필요가 있습니다.”

미국 실리콘밸리에서 VR 콘텐츠를 공급하는 스타트업 어메이즈VR의 이승준(사진) 대표는 최근 서울 강남 코엑스에서 열린 ‘넥스트콘텐츠 콘퍼런스’ 강연 후 본지와 만나 “현재 운영 중인 글로벌 사업에서 사용자의 60% 정도가 미국”이라며 “미국 현지의 VR 기기·콘텐츠 시장은 성장세를 이어가고 있다”고 말했다.

2015년 설립된 어메이즈VR은 오큘러스·기어VR·스팀VR 등 글로벌 VR 플랫폼에서 다양한 VR 콘텐츠를 볼 수 있는 애플리케이션을 운영하고 있다. 영상크리에이터들이 VR 콘텐츠를 쉽고 빠르게 제작하도록 지원하고 있으며 공포영화·가상데이트 같은 콘텐츠가 300여개에 이른다. 오큘러스 무료 앱 가운데 상위 10위권에 들어갈 정도로 인기 앱으로 자리 잡았다.

이 대표는 “VR 콘텐츠는 단순한 영상에 그치지 않고 3D 기술, 상호작용(인터랙티브) 기술 등을 더해 사용자가 거부감을 느끼지 않고 몰입하도록 하는 게 관건”이라고 설명했다. 어메이즈VR은 VR 촬영을 위한 특수카메라를 개발하고 1·3인칭 시점교차 기술 등 편집기술, 클라우드 등도 제공한다. 이 같은 기술력으로 어메이즈VR과 파트너로 맺은 크리에이터가 100군데에 달한다.



그는 “사용자가 디스플레이를 혼자 보고 즐기는 트렌드의 중심은 결국 VR”이라고 강조했다. 다만 현재 헤드셋 등 VR 기기들이 콘텐츠를 다 구현하지 못하고 있는 것은 아쉬운 점이다. 가령 180도까지 볼 수 있는 초고화질 콘텐츠를 제작하더라도 하드웨어의 한계로 완전한 화각을 재현하지 못한다. 이 대표는 “2~3년 내 혁신적 하드웨어 출현이 예상된다”며 “한국에도 뛰어난 기기들이 적용된다면 콘텐츠 시장이 더 클 수 있을 것”이라고 전망했다.

이 대표는 카카오톡 초기 멤버 중 한 명이다. 카카오 상장 후 회사를 나와 이제범 전 카카오 대표와 카카오톡 초기 개발자인 남대련· 구경렬씨와 함께 실리콘밸리에 어메이즈VR을 세웠다. 그는 “스마트폰 시대에 카카오톡를 만들었던 것처럼 새로운 트렌드에 맞는 플랫폼을 내놓기 위해 창업했다”며 “VR이 차세대 미디어 패러다임의 중심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그는 이어 “사용자보다 크리에이터가 갖는 문제를 해결하는 데 집중하고 있다”며 “따로 영상 엔지니어가 없어도 사용자가 언제 어디서나 VR을 만들 수 있도록 지원하는 플랫폼으로 성장할 것”이라고 말했다.
/박현욱기자 hwpark@sedaily.com

이승준 어메이즈VR 대표 /박현욱기자
<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주소 : 서울특별시 종로구 율곡로 6 트윈트리타워 B동 14~16층 대표전화 : 02) 724-8600
상호 : 서울경제신문사업자번호 : 208-81-10310대표자 : 이종환등록번호 : 서울 가 00224등록일자 : 1988.05.13발행 ·편집인 : 이종환
인터넷신문 등록번호 : 서울 아04065 등록일자 : 2016.04.26발행일자 : 2016.04.01
서울경제의 모든 콘텐트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는 바, 무단 전재·복사·배포 등은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Copyright ⓒ Sedaily, All right reserved

서울경제를 팔로우하세요!

서울경제신문

텔레그램 뉴스채널

서울경제 썸